• UPDATE : 2021.01.24 16:36 일
> 연예·스포츠
이태희, 조민규에 막판 대역전 우승…매경오픈 사상 첫 2연패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8-23 17:17:5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이태희(36)가 막판 대역전극을 펼치며 매경오픈 골프대회 사상 최초로 2연패에 성공했다.

이태희는 23일 강원도 춘천 엘리시안 강촌 컨트리클럽(파70·7천1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0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4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 사진=KPGA


최종합계 11언더파 199타를 기록한 이태희는 공동 2위 조민규·이준석을 1타 차로 제치고 우승, 지난해 이 대회 우승에 이어 2년 연속 정상에 오르며 상금 1억6천만원을 손에 넣었다. 1982년 대회 창설 이후 최초로 2년 연속 챔피언 기록을 세운 이태희는 KPGA 투어 통산 4승을 달성했다.

막판 대역전 우승이었다. 이태희는 14번 홀까지 선두 조민규에 3타 뒤져 따라잡기가 쉽지 않아 보였다. 하지만 마지막 4개 홀에서 조민규의 난조를 틈타 역전 드라마를 썼다.

15번 홀(파4)에서 칩 인 버디로 추격을 시작한 이태희는 16번 홀(파4)에서도 3.5m짜리 버디 퍼팅에 성공해 조민규를 1타 차로 바짝 따라붙으며 압박했다.

이태희의 맹추격에 흔들린 탓일까. 조민규가 17번, 18번 홀에서 연속 보기로 무너져 이태희에게 통한의 역전을 당했다. 

이태희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할 때도 최종 라운드 12번 홀까지 야네 카스케(핀란드)에게 2타 뒤지고 있다가 추격에 성공, 연장전 끝에 우승컵을 들어올린 바 있다.

조민규는 거의 눈앞에 왔던 우승을 막판 난조로 놓치고 말았다. 조민규는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에서는 2승을 올렸지만 아직 국내 대회 우승 경력은 없다. 이준석이 합계 10언더파로 조민규와 함께 공동 2위를 차지했다.

1, 2라운드 선두를 달렸던 강경남은 이날 2타를 잃고 합계 7언더파로 김비오 등과 공동 4위로 밀렸다. 지난해 9월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했다가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던 김비오는 11개월만의 복귀전에서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