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24 17:55 일
> 경제
[단독]폭스바겐 티구안, 누수 이어 합선 의한 '화재'까지
폭스바겐코리아 중대한 결함에도 쉬쉬…소비자 공동 대응 준비
국토부, 자동차리콜센터 해당 건 모니터링 시작…피해사례 수집 중
박병일 명장 "징벌제 도입해 결함 시정해야…심각한 사고 우려"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8-26 13:54: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폭스바겐 티구안/사진=폭스바겐코리아


[미디어펜=김상준 기자]폭스바겐코리아가 판매하는 티구안이 심각한 누수 문제에 이어 합선으로 인한 화재 가능성이 제기됐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티구안 선루프 누수로 인해 전기 합선이 발생하면서 차량 화재사고가 났다.

   
▲ 폭스바겐 올스페이스 선루프 부위에서 불이 나고 있다/사진=독자제보


선루프가 탑재된 티구안 올스페이스 차량에서 발생한 이 화재는 선루프 주변부에 부착된 LED 램프 모듈 절연처리가 미흡해 발생한 사고로, 배선에 습기가 스며들어 합선이 일어났고 곧바로 화재로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티구안 선루프 램프 모듈 절연처리가 미흡한 것은 독일과 멕시코 폭스바겐 제조 공장 생산 과정에서부터 불거진 문제로 폭스바겐 차량 제작 품질 문제도 제기된 상황이다.

해당 건은 최악의 경우 차량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중대한 결함이다. 국내에서 실제로 차량에 불이 났고 차주의 신속한 대처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자칫 대형 사고가 발생할 뻔한 위험천만한 차량 화재 사건이다.

   
▲ 폭스바겐 선루프 화재 진화 후 모습, 차주의 발 빠른 대응으로 조기에 화재가 진화됐으나, 대형 화재로 번질뻔한 아찔한 화재사고다/사진=독자제보


문제는 선루프가 탑재된 티구안 차량에서 연이어 누수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연쇄 화재로 번질 가능성에 대한 우려다.

취재결과 티구안 누수 문제로 인해 서비스센터에 입고되는 차량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으며, 일부 서비스센터의 경우 티구안 누수 수리 대기 차량만 11대에 달해 당장 예약이 불가능한 지경이다.

이 같은 심각한 상황에도 폭스바겐코리아는 티구안 선루프 누수와 합선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화재 결함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으며, 차량 수리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지 않아 소비자 피해가 우려된다.

   
▲ 폭스바겐 티구안 누수/사진=독자제보


현재 폭스바겐 티구안 인터넷 동호회를 중심으로 차주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폭스바겐코리아는 모르쇠·안하무인 대응으로 소비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또한 폭스바겐코리아는 선루프 LED 모듈로 인한 화재 위험성이 제기되자, 2020년식 티구안 모델부터 해당 LED 모듈을 슬그머니 삭제했다. 해당 옵션을 뺀 것으로 미루어 볼 때 폭스바겐코리아가 화재 위험성을 확실하게 인지하고 있으며, 차량 결함을 인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해당 건으로 인해 화재 발생 가능성이 있는 차량은 약 3100대 규모로 소비자들은 대형 사고가 나기 전에 스스로 빠른 대처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본보를 통해 '[단독]폭스바겐 티구안, 심각한 '차량 누수'…제조사는 모르쇠 방관 티구안 선루프 누수' 건이 보도된 이후, 티구안 동호회 회원들이 중심이 돼 국토교통부와 자동차리콜센터에 결함신고를 연이어 진행했으며, 현재 티구안 누수와 화재 관련해서 관련 기관의 조사가 시작됐다.

자동차리콜센터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와 연계해서 현재 티구안 결함에 관한 모니터링을 면밀하게 진행하고 있으며, 폭스바겐코리아에 관련 자료를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아울러 티구안 선루프 누수·화재로 인한 피해자들이 연대해 공동 대응을 준비 중이다. 화재 피해를 당한 A씨는 “티구안 결함에 관해 보험사 법무팀과 함께 구상권 청구를 준비하고 있다”며 “티구안 선루프 누수 피해 차주들과 연대해 소송도 논의 중이며 최종적으로 국토교통부가 해당 결함을 인지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병일 자동차 명장은 “폭스바겐코리아의 나 몰라라 식 대응은 지탄 받아야 한다”며 “미국과 같은 징벌제를 빠르게 도입해 문제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선루프에서 물이 샌다는 것은 차량 하부 바닥에 물이 고여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요즘 차들은 과거와 달리 전기 장치가 다수 포함돼 있으며 해당 부품이 차량 하부에 위치한 경우가 많아 습기와 물은 치명적이다. 대형 화재, 인명 사고로 번지기 전해 결함을 인정하고 적극적인 수리를 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단독]폭스바겐 티구안, 심각한 '차량 누수'…제조사는 모르쇠 방관
[기자수첩]폭스바겐, 한국소비자 호구로 보는 한 재기는 없다
폭스바겐 딜러들의 울분 "신차는 대체 언제나오죠?"
폭스바겐, 중대 결함 리콜 '나 몰라라' 소비자 불만 폭주 가속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