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6 19:10 목
> 연예·스포츠
메시 이적 요청에 바르셀로나 팬들 분노…거리 몰려나와 "메시 지키고, 회장 사퇴하라"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8-26 16:07:5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바르셀로나의 분신과도 같은 리오넬 메시(33)가 직접 이적을 요청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이 분노하며 들고 일어났다. 거리로 몰려나와 바르셀로나 구단에 메시를 지킬 것을 요구하면서 바르토메우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26일(한국시간) "메시가 바르셀로나에 이적을 요청하자 분노한 바르셀로나 팬들이 캄프 누 밖에 모여들었다. 이들은 호셉 마리아 바르토메우 회장의 퇴진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 사진=더 선 홈페이지 캡처


메시는 이날 바르셀로나 구단에 팩스를 보내 이적을 공식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소년 시절부터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20년간 활약해오며 세계 최고 선수로 성장한 메시가 바르셀로나를 떠날 결심을 한 것은 이번 2019-2020시즌 팀이 완전히 망가졌기 때문이다.

바르셀로나는 스페인 라리가에서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에게 밀려 우승을 내줬다. 챔피언스리그에서는 바이에른 뮌헨과 8강전에서 2-8로 충격적인 대패를 당하며 탈락했다. 

이번 시즌에도 변함없이 최고 활약을 펼치며 리그 득점왕과 도움왕을 석권하하는 등 고군분투했던 메시는 전력 보강을 외면하고, 코로나19 사태를 핑계로 선수들 연봉을 삭감하는 구단의 행태에 크게 볼만을 나타내며 갈등해왔다. 결국 시즌 후 그는 팀을 떠날 결심을 하고 이적 통보까지 하기에 이른 것이다.

메시의 이적 요청 소식이 전해지자 바르셀로나 팬들이 들고 일어났다. 팬들은 바르셀로나 홈구장 캄프 누 앞 길거리로 몰려나와 메시가 팀을 떠나지 못하도록 잡아줄 것과 바르토메우 회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