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24 17:55 일
> 연예·스포츠
더스틴 존슨, 이변없는 투어 챔피언십 우승 '1500만달러 차지'…임성재 11위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9-08 07:42:5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더스틴 존슨(36·미국)이 이변 없이 이번 시즌 최강자의 위치를 확인하며 우승 상금 1500만달러의 주인이 됐다.

존슨은 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PGA(미국프로골프) 투어 2019-2020시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언더파 68타를 쳤다.

이로써 최종합계 21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존슨은 공동 2위 저스틴 토머스와 잰더 셔플리(이상 미국, 18언더파)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시즌 최종 결산 대회인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정상에 올랐다. 대회 우승 보너스만 1천500만달러(약 178억원)에 이른다.

   
▲ 사진=PGA 투어 챔피언십 SNS


현 세계 랭킹 1위 존슨은 2007년 페덱스컵 플레이오프가 창설된 뒤 플레이오프 개별 대회에서는 이번까지 6번 정상에 올랐지만 투어 챔피언십 우승으로 시즌 챔피언 타이틀을 따낸 것은 처음이다. 6월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8월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 우승에 이어 올해 세 번째 우승을 차지한 존슨은 PGA 투어 통산 23승째를 수확했다.

2라운드에서 존슨에 1타 뒤진 단독 2위까지 하며 한때 우승 꿈을 키웠던 임성재는 아쉽게 톱10에 들지 못했다. 이날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잡아내긴 했지만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를 범해 이븐파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를 써낸 임성재는 단독 11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2018-2019시즌 신인왕을 차지하며 페덱스컵 19위를 했던 것보다 순위를 11위로 끌어올린 데 의의를 둬야 했다.

2016년 투어 챔피언십에서 로리 매킬로이에게 역전을 허용해 우승을 놓친 적이 있었던 존슨은 4년 만에 다시 찾아온 페덱스컵 우승 기회를 이번에는 놓치지 않았다.

3라운드까지 2위에 5타 차로 앞서며 여유있게 이날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존슨은 16번 홀까지 공동 2위 토머스와 셔플리에게 2타 차까지 쫓겼다.

그러나 존슨은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하며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앞 조에서 라운딩한 토머스가 17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3타 차로 밀려났다. 같은 조에서 경쟁한 셔플리가 존슨의 마지막 대항마였지만 끝내 추격하지 못했다. 

18번 홀(파5)에서 존슨이 버디를 잡아 가볍게 우승을 확정지었고, 셔플리는 약 4m짜리 버디 퍼트를 놓치며 파에 그쳐 단독 2위도 지키지 못했다. 셔플리는 지난해에도 매킬로이에 이어 2위를 한 바 있는데, 2년 연속 우승 문턱에서 좌절을 맛봤다. 

세계랭킹 2위 욘 람(스페인)은 17언더파로 단독 4위에 올랐고, 지난 시즌 페덱스컵 우승자 매킬로이는 11언더파로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