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5 16:43 금
> 사회
방역당국, 코로나19 검사 수·확진자 수 임의 조정 의혹 일축…"원천적 불가능"
김강립 중대본 총괄대변인 "현실적으로 결코 있을 수 없는 일"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9-16 13:18:3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 수를 조절해 일일 신규 확진자 수를 임의로 조정한다는 의혹에 대해 "불가능한 일"이라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은 16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검사량과 결과를 인위적으로 조정하려면 모든 선별진료소와 검사기관의 인력이 조작에 협조해야 가능하다"며 "이는 현실적으로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검체 채취는 전국 선별진료소 621곳에서 실시되고 이 가운데 보건소 260곳을 제외하면 대부분은 민간의료기관으로, 정부가 검사 건수를 임의로 늘리거나 줄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진단검사도 대부분 민간인 약 150개 기관에서 수행하고 있으며 이 모든 과정이 PCR(유전자증폭) 기기에 실시간으로 기록돼 검사 결과를 조작하는 것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최근 정부가 시기별로 진단검사의 건수를 임의로 조정하거나 그 결과를 조작한다는 근거 없는 주장이 반복되고 있어 이에 대해 다시 한번 명확하게 설명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전날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도 관련 질의가 나오자 방역당국은 사실무근이라고 의혹을 일축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