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17:37 수
> 문화
神占 오늘의 운세(9월20일)-73년 말썽수/85년 호사다마/91년 불청객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9-20 06:19: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神占 오늘의 운세(9월 20일)-73년생 말썽수/85년생 호사다마/91년생 불청객
오늘의 운세(9월 20일·일요일·음력 8월 4일)

오늘의 운세는 어떨까요? 또 오늘은 어떤 운세를 눈 여겨 봐야 할까요? 73년생 확인되지 않는 묻지마 투자는 말썽 부르네요. 85년생 좋은 일 다음에는 나쁜 일 오니 대비를, 91년생 뜻하지 않는 불청객으로 계획했던 일에 차질 생기네요. 오늘의 운세를 띠별·생년별로 살펴봅니다.

   
▲ 오늘의 운세(9월 20일·일요일·음력 8월 4일)
- 48년생 자녀가 기쁜 소식 전한다. 60년생 겉으론 웃지만 속으론 끙끙. 72년생 꼬였던 일은 풀릴 기미 보인다. 84년생 어려워하지 말고 상사에게 도움 청하라. 

- 49년생 몸의 사소한 이상도 가볍게 넘기지 마라. 61년생 금전적 어려움이 예상된다. 73년생 확인되지 않는 정보 믿고 투자 말썽 부른다. 85년생 좋은 일 뒤에는 항상 마가 따라 오는 호사다마 격. 

호랑이- 50년생 몰래 베푼 선행이 알려진다. 62년생 상황이 어려워도 현실에 만족할 것. 74년생 오전엔 어렵지만 오후에는 좋다. 86년생 연인에게 감당 못할 약속 마라.

토끼- 51년생 아랫사람 허물은 모른 척. 63년생 배우자가 유쾌한 선물을 한다. 75년생 땀 흘리지 않았으면 기대하지 마라. 87년생 야망은 당분간 숨기는 것이 좋다.

- 52년생 남서쪽에서 좋은 소식 온다. 64년생 큰일이 기다리니 긴장 풀지 마라. 76년생 흑기사 노릇하면 신뢰 쏟아진다. 88년생 주변 충고 받아들이면 순풍에 돛.

- 53년생 혈압약 등 비상약 꼭 챙겨라. 65년생 양보는 선수 쳐야 효과 좋다. 77년생 동료와 명예 때문에 싸우지 않도록 조심. 89년생 영화관 데이트 대박 터진다.

- 42년생 집안에 작은 고민 생긴다. 54년생 달콤한 말만 하는 사람은 멀리할 것. 66년생 칭찬도 과하면 욕이 된다. 78년생 중재해야 할 땐 징검다리 역할만 하라. 90년생 엉뚱한 사람 때문에 욕먹지 않도록 신경 써라.

- 43년생 명분 있는 일은 절대 양보하지 마라. 55년생 배우자의 깜짝 선물에 감동한다. 67년생 울며 겨자 먹기 지출에 찜찜. 79년생 사람 문제는 지성이면 감천. 91년생 뜻하지 않는 불청객으로 계획에 차질 생긴다..

원숭이- 44년생 가치 있는 소일거리가 생겨 즐겁다. 56년생 의욕은 넘치나 현실은 팍팍하다. 68년생 가족들의 격려에 힘이 쏟는다. 80년생 가능성 없는 일은 멀리하라. 92년생 우유부단하게 행동하면 꿈은 멀어진다.

- 45년생 내 뜻을 남에게 강요하지 마라. 57년생 투자 때 꼼수 부리면 본전 어렵다. 69년생 모로 가든 도로 가든 서울만 가면 성공. 81년생 기다리던 귀인 맞는다. 93년생 오이가 익으면 절로 꼭지가 떨어지는 과숙체락 격이니 때 기다려야.

- 46년생 심심할 정도로 편안하다. 58년생 바삐 움직이나 수확은 초라하구나. 70년생 여론을 거스르면 무리 따른다. 82년생 애정운 길하니 이성을 적극 만나라. 94년생 말이 많으면 실수 부른다.

돼지- 47년생 새 취미에 빠져 하루가 짧구나. 59년생 자영업자는 큰 거래처 생긴다. 71년생 공적인 업무를 맡으면 구설수 조심하라. 83년생 히든카드 쓸 기회 온다. 95년생 반가운 벗과 회포 푼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