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23 18:04 토
> 연예·스포츠
김옥빈 심사위원 확정…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특별심사
승인 | 김민서 기자 | kim827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9-18 11:45:3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배우 김옥빈이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The 18th 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집행위원장 안성기) 특별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18일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측은 김옥빈과 신지우가 특별심사위원에 위촉됐다고 밝혔다. 특별심사위원은 '단편의 얼굴상'을 선정하는 자리로, 매해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배우와 전년도 수상자가 함께 심사를 진행한다.

   
▲ 배우 김옥빈(왼쪽), 신지우. /사진=아사아나국제단편영화제


김옥빈은 2005년 '여고괴담4-목소리'의 주연으로 데뷔, 청룡영화제 신인여우상 후보에 오르며 주목 받았다. '다세포 소녀', '1724 기방난동사건', '고지전', '시체가 돌아왔다' 등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하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박찬욱 감독의 '박쥐'로 스페인 시체스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정병길 감독의 '악녀'로 23회 춘사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탁월한 연기력 또한 인정받기도 했다.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유나의 거리' 등에서도 활약, 스크린을 넘어 브라운관에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단편 'K대_OO닮음_93년생.avi'에서 보여준 밀도 있는 감정 연기로 2019년도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단편의 얼굴상'을 수상한 신지우는 올해 특별심사위원으로 김옥빈과 함께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신지우는 단편 '여름이 지나면' '보편적 사람들', 2020년 전주국제영화제 한국단편경쟁 부문에 선정된 '우연히 나쁘게'에 출연, 꾸준히 연기 활동에 매진 중인 신예다.

두 사람은 오는 24일 녹화 중계로 공개될 영화제 상영작 발표회에서 특별심사위원으로 활동하는 소감을 밝힐 예정이다.

'단편의 얼굴상'은 2005년 신설 이후 우수한 배우들을 발굴하고 조명하는 상으로 영화제 경쟁 부문 본선 진출작 중 가장 뛰어난 연기를 선보인 연기자에게 주어진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만 원이 수여되며 그동안 정인기, 김태훈, 이현욱, 이학주, 이주영 배우 등이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10월 22일부터 25일까지 씨네큐브에서 개최된다.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