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17:37 수
> 문화
神占 오늘의 운세(9월22일)-75년 승진운/85년 연목구어/93년 손실수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9-22 06:22:4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神占 오늘의 운세(9월 22일)-75년생 승진운/85년생 연목구어/93년생 손실수
오늘의 운세(9월 22일·화요일·음력 8월 6일)

오늘의 운세는 어떨까요? 또 오늘은 어떤 운세를 눈 여겨 봐야 할까요? 75년생 하는 일마다 술술 직장인은 승진운 있네요. 85년생 나무에 인연하여 물고기를 구하는 연목구어 격, 93년생 손실수 있으니 귀중품 관리에 신경 쓰세요. 오늘의 운세를 띠별·생년별로 살펴봅니다.

   
▲ 오늘의 운세(9월 22일·화요일·음력 8월 6일)
- 48년생 급할수록 여유를 가져라. 60년생 쉽게 생각한 일이 꼬인다. 72년생 조직의 힘을 자신의 힘이라고 착각하지 마라. 84년생 귀인이 어깨를 가볍게 해준다. 

- 49년생 아랫사람이 남다른 감회 선사한다. 61년생 사소한 것이라도 정성 쏟아라. 73년생 배우자와 함께 유년의 추억에 빠진다. 85년생 너무에 인연하는 물고기를 구하는 연목구어 격. 

호랑이- 50년생 새로운 인연과 잘 소통해 봐라. 62년생 모처럼 쾌재 부를 일 생기는구나. 74년생 허울뿐인 명분은 멀리하자. 86년생 손꼽아 기다리던 소식 듣게 된다.

토끼- 51년생 새는 빈 둥지를 지키지 않는다. 63년생 초반에 고전하지만 후반엔 순풍에 돛. 75년생 하는 일마다 술술 만사형통운이니 직장인은 승진운. 87년생 공적인 자리에서는 말조심.

- 52년생 음식으로 인한 탈 조심하라. 64년생 예상치 못한 행운에 지갑이 두툼해진다. 76년생 상사와 마음 맞추는데 신경 써라. 88년생 야망을 불태울 기회 온다.

- 53년생 간섭은 잘해야 본전. 65년생 아랫사람의 훈수도 기꺼이 받아들여라. 77년생 가는 날이 장날이다. 89년생 거취 표명이나 이직은 신중에 신중을 기하라.

- 42년생 높은 곳은 얼씬도 하지 마라. 54년생 술기운에 지갑 열었다간 후회한다. 66년생 청룡이 구름을 만나는 격. 78년생 어려운 사람을 도울 수 있어 즐겁다. 90년생 등하불명 격으로 가까운 인연 곁에 있으니 알아보지 못하네요.

- 43년생 오라는 곳은 없어도 갈 곳은 많다. 55년생 문서 일은 미루는 게 좋다. 67년생 기적 같은 행운의 주인공이 된다. 79년생 못 오를 나무는 포기하는 게 상책. 91년생 몸의 사소한 이상도 가볍게 넘기지 마라. 

원숭이- 44년생 환자는 돌발 상황에 대비하라. 56년생 폭넓은 인맥 덕 보게 된다. 68년생 자녀에게 축복할 일이 생겨 즐겁구나. 80년생 한 우물만 파면 막판에 웃는다. 92년생 상황이 어려워도 현실에 만족할 것. 

- 45년생 본보기를 보여야 영이 선다. 57년생 길이 아니면 가지 마라. 69년생 송충이는 왜 솔잎을 먹어야 하는지 실감한다. 81년생 연인과 당분간 냉전 불가피. 93년생 손실수 있으니 귀중품 관리에 신경 쓸 것. 

- 46년생 주변의 충고에 귀 기울여라. 58년생 소원했던 일이 이뤄질 기미 보인다. 70년생 남의 일에 끼어들면 심신만 피곤. 82년생 공들인 연인이 미소 보낸다. 94년생  달콤한 말만 하는 사람은 멀리할 것.

돼지- 47년생 경사 겹쳐 지출 늘어난다. 59년생 아픈 과거 빨리 잊어라. 71년생 안팎에서 칭찬 쏟아져 어깨춤이 절로 난다. 83년생 오늘의 고난은 약으로 생각하라. 95년생 자영업자는 큰 거래처 생긴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