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17:37 수
> 문화
영조의 딸 화협옹주 화장품, 연말 나온다…상품명 '프린세스 화협'
고궁박물관, 파운데이션·보습크림·입술보호제 등 시제품 3종 공개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9-22 09:57: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현대적으로 재탄생한 화협옹주 화장품 및 용기 [사진=국립고궁박물관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화협옹주(1733∼1752)는 조선 영조의 일곱번째 딸이자 사도세자 친누나로 미색이 뛰어났다고 하는데, 20세의 젊은 나이에 홍역으로 사망했다.

지난 2015∼2017년 진행된 경기도 남양주 화협옹주묘 발굴조사에서는 옹주가 생전에 사용했을 것으로 여겨지는 빗, 거울, 눈썹 먹 등 화장도구와 다양한 화장품이 담긴 소형 도자기 등, 당대 여인의 화장문화를 엿볼 수 있는 다양한 유물들이 나왔다.

이 화협옹주가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화장품이 약 270년 만에 현대적으로 재탄생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화장품제조사 코스맥스와 22일 오전 박물관 강당에서 화협옹주묘 출토유물을 연구, 제작한 현대식 화장품을 공개하고 '전통화장품 재현과 전통 화장문화 콘텐츠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공개되는 화장품은 파운데이션, 보습용 핸드크림, 입술보호제 등 3종으로 유물분석·문헌 조사를 통해 확인된 밀랍, 홍화 꽃잎 등 전통재료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한국전통문화대 문화재수리기술학과 정용재 교수는 "중금속 등 유해 성분을 제외하고 출토 화장품에 함유됐던 재료를 포함했으며, 성능 향상과 보관 기간 연장을 위해 현대적인 안료와 물질을 사용해 시제품을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화협옹주묘에서 출토된 청화백자 화장품 용기 10점의 크기와 형태를 수정, 문양을 단순화시켜 제작한 화장품 용기도 공개됐다.

또 사도세자의 부인인 혜경궁 홍씨가 회고록 '한중록'에서 화협옹주에 대해 '맑고 침착하고 효성이 깊었다'고 묘사한 기록을 토대로 재현한 옹주의 캐릭터도 선보인다.

화장품은 올해 말 '프린세스 화협'(Princess Hwahyup)이란 상품명으로 출시된다.

정 교수는 "화협옹주의 유물을 기반으로 한 현대적인 화장품 및 문화 상품 개발은 전통 가치에 대한 재창출"이라며 "이번 화장품 개발이 'K뷰티'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 기관은 앞으로 ▲ 다양한 전통화장품 개발 ▲ 전통 화장문화 관련 프로그램 발굴 ▲ 화장품과 콘텐츠의 활용·홍보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문화재청은 화협옹주묘 출토 화장품 유물 53건 93점을 보존 처리하고 분석, 재질과 성분을 확인했다.

지난해에는 밀랍 성분의 갈색 고체 크림류, 적색 가루(황화수은), 백색 가루(탄산납과 활석), 개미가 함유된 액체류 등 화장품 내용물 8건에 대한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대회와 특별전시를 통해 공개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