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9 16:15 일
> 연예·스포츠
손흥민 햄스트링 부상, 장기 결장 불가피…휴식 없는 강행군이 부른 '날벼락'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9-28 06:20:2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잘 나가던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부상 날벼락을 맞았다. 햄스트링(허벅지 뒷근육)에 문제가 생겨 장기 결장이 불가피해 보인다. 살인적인 일정 속 5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강행군을 해온 '무리'가 부상을 불렀다.

손흥민은 27일 밤(이하 한국시간) 런던의 홈구장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했으나 전반만 뛰고 교체됐다.

하프타임이 지난 후 손흥민 대신 베르흐바인이 교체 출전하자, 이틀밖에 못 쉬고 30일 새벽 첼시와 카라바오컵 16강전을 치러야 하는 토트넘이 손흥민을 아낀 것으로 보였다. 손흥민은 전반 골을 못 넣었지만 두 차례나 골대를 때리며 최근 좋은 감각을 과시했다.

토트넘은 전반 루카스 모우라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서가 승리를 눈앞에 뒀던 후반 종료 직전, 뉴캐슬에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내주고 1-1로 아쉽게 비겼다.

   
▲ 사진=토트넘 홋스퍼 SNS


경기 후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아깝게 승리를 놓친 것보다 손흥민의 부상 소식을 전하며 표정이 더 어두워졌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교체가 체력 안배 차원이 아닌, 햄스트링을 다쳤기 때문이고, 장기간 출전이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누가 봐도 손흥민은 무리한 강행군을 해왔다. 시즌 개막 후 이날 경기 전까지 토트넘이 치른 리그 2경기, 유로파리그 예선 2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그리고 이날 뉴캐슬전에서도 선발로 나섰다. 불과 2주 사이 5경기 연속 선발에 총 405분, 추가시간까지 포함하면 그보다 훨씬 많은 시간을 그라운드에서 전력질주 해왔다.

이렇게 살인적인 일정 속에서도 손흥민은 지난 20일 사우샘프턴과 리그 2라운드에서 4골을 폭발시키고, 25일 유로파리그 3차예선 슈켄디야전에서는 1골 2도움 맹활약을 펼쳤다.

이렇게 절정의 감각을 보여온 손흥민이 덜컥 부상을 당했다. 햄스트링 부상의 경우 회복까지 상당한 시간을 요하고, 재발 위험도 높아 매우 조심스럽다. 이제 시즌 초반에 한창 물오른 기량을 뽐내던 손흥민이 부상으로 쉬어가게 된 것은 개인적으로도 팀에도 엄청난 아쉬움이고 손실이다.

당장 토트넘은 이번주만 해도 30일 새벽 첼시전-10월 2일 새벽 마카비 하이파전(유로파리그 PO)-10월 5일 새벽 맨유전(리그 4라운드) 등 3경기를 줄줄이 치러야 한다. 그것도 손흥민 없이.

손흥민이 언제나 복귀할 수 있을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