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3.05 23:13 금
> 연예·스포츠
'내가 죽던 날' 김혜수, 형사 변신…감성 자극 스틸 공개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0-06 09: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매 작품 색다른 모습을 선보여온 김혜수가 이번에는 형사로 변신했다.

영화 '내가 죽던 날' 측은 6일 배우 김혜수의 활약상이 돋보이는 스틸 10종을 전격 공개했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 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다.

오랜 공백 끝에 복직을 앞둔 형사 현수(김혜수)는 범죄 사건의 주요 증인으로 채택돼 외딴섬 마을에 고립돼 보호를 받던 중 태풍이 몰아치는 밤에 유서 한 장만을 남긴 채 절벽 끝에서 사라진 소녀 세진(노정의)의 사건을 맡게 된다.


   
▲ 사진=영화 '내가 죽던 날' 스틸컷


소녀의 행적을 추적하던 현수는 섬마을 사람들을 탐문하던 중 소녀가 머물렀던 곳의 주인이자 소녀를 마지막으로 목격한 순천댁(이정은)을 만나게 되고, 수사가 진행될수록 어딘지 모르게 자신의 모습과 닮아있는 소녀 세진에게 점점 더 몰두한다.

거친 태풍에 맞서 홀로 서 있는 소녀 세진과 사고 난 차량의 운전대를 간신히 부여잡고 있는 현수, 위태로워 보이는 두 사람의 모습이 묘하게 겹쳐 보이는 한편, 현수를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는 친구 민정(김선영)의 모습은 현수에게 일어난 변화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사고로 목소리를 잃었지만 형사 현수의 질문에 진지하게 답하고 무언가 알고 있는 듯한 눈빛으로 그녀를 붙잡는 순천댁의 모습에서 묘한 긴장감이 느껴진다.


   
▲ 사진=영화 '내가 죽던 날' 스틸컷


섬마을을 배경으로 사건 이면의 이야기를 들여다보는 흥미로운 전개와 인물들 간의 특별한 연대를 통해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내가 죽던 날'은 여고생들의 일상을 세밀하게 포착한 단편영화 '여고생이다'(2008)로 제10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지완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여기에 대한민국 대표 배우 김혜수와 명품 배우 이정은, 신예 노정의를 비롯해 김선영, 이상엽, 문정희 등 다양한 매력의 배우들이 합류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내가 죽던 날'은 오는 11월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