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6 19:10 목
> 문화
[2020 국정감사] 1∼3분기 중 코로나19 문화체육관광 분야 피해 11조원 육박
관광업 피해 9조원…관객 79% 급감한 영화 매출 1조원 줄어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0-07 11:27:2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문화체육관광부 청사 [사진=문체부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문화·체육·관광 분야에서 올해 1~3분기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발생한 피해 규모가 11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제출한 업무보고 자료에서, 올해 들어 3분기까지 관광·관람객 감소와 공연·전시·경기 취소 등에 따른 피해액을 약 10조 7000억원으로 집계했다.

특히 이동이 제한됨에 따라 관광 분야 타격이 가장 컸다.

항공업과 여행업, 관광숙박업, 면세업 등 관광레저 부문의 소비지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약 24조5천억원 감소했으며, 관광진흥법상 업종의 피해 규모는 약 9조원으로 추산됐다.

여행업은 지난달 19일까지 소비지출이 80% 감소했으며, 작년 동기 매출액이 6조 3000억원으로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매출 감소는 약 5조원으로 산정됐다.

호텔업은 코로나19로 객실과 연회 취소에 따른 누적 피해액이 약 1조 8406억원(2월 3일∼9월 13일)에 이르렀다.

유원시설업은 매출 감소가 약 6896억원으로 추정됐고, 국제회의업은 4982억원의 매출 피해가 났으며, 카지노는 강원랜드와 파라다이스, GKL 등의 임시 휴업에 따라 8790억원의 손실이 발생됐다.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달 27일까지 약 231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9%나 급감했다.

문화예술 분야의 피해는 549억원으로 나타났는데, 박물관과 미술관, 도서관은 관람료 수입, 편의시설 매출 등의 감소로 2월부터 9월까지 1143억원의 피해가 생겼다.

예술 분야는 1∼8월 중 공연·미술시장 피해 금액이 2646억원, 프리랜서 예술인 고용피해가 1260억원으로 추정됐는데, 공연 건수는 작년 동기 대비 35.8% 줄었고, 예매 수는 63.5% 감소했다.

대중문화 분야에서는 영화의 피해가 가장 컸는데, 4월 관객 수가 97만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3분기 누적 관객 수가 78.7% 줄어 매출액은 9948억원 급감했다.

대중음악 공연도 코로나19로 모두 433건이 취소돼, 피해액은 약 529억원으로 추산됐다.

스포츠 분야는 프로스포츠의 경우 리그 중단, 관중 규모 축소 등으로, 입장권 수입이 올해 들어 8월 23일까지 1859억원 감소했다. 

야구가 162억원 감소로 가장 많이 줄었고 축구(-591억원), 골프(-171억원), 농구·배구(-35억원) 등의 순이다.

스포츠 기업은 상반기 전체 평균 매출액이 31.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부처 합동을 포함, 모두 11차례 대책을 마련해 관광·공연·영화·스포츠산업 등 피해 업계에 긴급 지원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