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4 20:34 화
> 연예·스포츠
해리 케인, 벨기에전 후반 교체 출전…근육 부상 우려 떨쳐내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0-12 07:57:2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근육 부상을 당해 출전이 힘들 것으로 전해졌던 해리 케인(27·토트넘 홋스퍼)이 잉글랜드 대표팀 경기에 교체 출전해 부상 우려를 떨쳐냈다. 

잉글랜드는 12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벨기에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그룹A 2조 3라운드 경기를 가져 2-1로 이겼다. 벨기에의 루카쿠가 먼저 골을 넣었지만 잉글랜드가 래시포드, 마운트의 골로 역전승을 거뒀다. 

잉글랜드 대표팀의 주포로 활약해온 해리 케인은 이날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케인이 훈련 중 근육 부상을 당해 벨기에전 출전이 불투명하다는 현지 매체의 보도가 나왔던 터라 케인은 결장할 것으로 보였다.

   
▲ 사진=토트넘 홋스퍼 SNS


하지만 교체 명단에 들었던 케인은 후반 21분 칼버트-르윈과 교체 투입돼 추가시간까지 약 28분간 뛰었다. 큰 활약을 못했지만 정상적인 출전이 가능한 몸 상태임을 알렸다. 케인의 부상 소식이 전해졌을 때 크게 걱정했던 소속팀 토트넘 측도 안도의 한숨을 내쉴 수 있게 됐다.

이날 벨기에전을 앞두고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은 케인의 몸상태에 대해 "부상 당한 것은 아니다. 다만 근육에 피로가 쌓였다. 며칠 쉬면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감독이 완전한 몸상태가 아니라고 했지만 벨기에전에 교체 출전한 것을 보면 결장할 정도의 부상은 아니다.

잉글랜드는 오는 14일 덴마크와 조별리그 4차전을 갖고, 케인의 소속팀 토트넘은 19일 웨스트햄과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