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17:12 금
> 사회
추석에 머리채 잡고 주먹질 집안싸움 '벌금형'
평소 사이 좋지 않던 친척 핀잔에 몸싸움으로 번져 '법정행'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0-17 15:36:5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추석 명절 가족 모임에서 벌어진 다툼이 손찌검으로 번져 형사처벌을 받는 일이 발생했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9월 13일 발생한 집안 싸움에 연루된 두 명이 벌금형 등을 선고 받았다.

   
▲ 추석 명절 가족 모임에서 벌어진 다툼이 손찌검으로 번져 형사처벌을 받는 일이 발생했다./사진=연합뉴스


추석을 맞아 친척 집을 방문한 A씨는 그곳에서 평소 사이가 좋지 않던 외숙모 B씨와 만났다.

B씨가 A씨에게 "시댁이나 가지 여기는 왜 오냐"고 핀잔을 주자 A씨는 "자기네 집도 아니면서 난리다"라고 대꾸했다.

화가 난 B씨가 음식물이 든 비닐봉지로 A씨의 얼굴을 때리고 머리채를 잡자 A씨도 B씨의 머리채를 잡으면서 몸싸움이 시작됐다.

B씨의 딸까지 붙어 둘을 말리는 가운데 이 상황을 목격한 A씨의 아버지가 B씨 딸의 얼굴을 주먹으로 한 차례 때리면서 사태는 악화됐다.

B씨의 딸이 '고모부에게 맞았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싸움에 연루된 이들은 경찰 조사를 받게됐다. A씨 부녀와 B씨 모두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됐다. A씨 부녀는 정식재판을 청구해 나란히 법정에 섰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아버지에게 벌금 70만원을, 폭행 혐의를 받은 A씨에게는 벌금 3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A씨의 아버지에 대해 "처조카의 얼굴 부위를 주먹으로 때린 것은 죄질이 가볍지 않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면서도 "딸이 폭행당하는 상황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이고 피해자의 상해도 매우 중하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A씨에게는 "친척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얼굴 부위를 구타당하고 머리채를 잡히는 충격적 경험을 하면서 우발적으로 상대방 머리채를 잡게 됐을 뿐"이라며 "당한 상해 정도보다 가한 폭행의 정도가 가벼운 점을 유리한 정상으로 고려한다"고 판단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