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16:48 금
> 정치
북, 유엔서 'CVID' 요구에 "내정간섭" 반발
북측 대표 "주군국가 내정 간섭하는 무도한 행동으로 전면 배격"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0-17 17:26: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북한이 유엔총회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CVID)를 요구받자 "내정간섭"이라며 반발했다.

   
▲ 지난 2017년 4월15일 김일성의 105번째 생일(태양절)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진행중인 열병식에서 북한이 공개한 ICBM의 모습./사진=연합뉴스

17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영국의 에이든 리들 군축회의 대표는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1위원회(군축·국제안전 담당) 회의에서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국제 안보에 대한 중대 위협이자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말했다.

리들 대표는 북한에 비핵화를 위한 검증 가능하고 되돌이킬 수 없는 조치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에스토니아 측도 북한에 CVID에 대한 구체적인 조처를 하라고 요구하자 북측 대표는 "이는 주권국가의 내정에 간섭하는 무도한 행동으로서 전면 배격한다"고 반박했다.

VOA에 따르면 북측은 한반도 핵 문제가 수십년간 지속된 미국의 핵 위협에서 비롯된 만큼 북한은 실질적인 능력을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달 유엔총회 1위원회 연설에서도 한미연합군사훈련, 남한의 미국산 무기 도입 등을 문제 삼으며 "핵 군축이 실현되자면 핵무기를 제일 많이 보유한 핵보유국들부터 그 철폐에 앞장서야 하며 자기 영토 밖에 배비(배치)한 핵무기들을 철수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