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9 14:37 목
> 연예·스포츠
정찬성, 오르테가에 0-3 판정패…'코리안 좀비' 타이틀 도전권 획득 실패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0-18 11:36:1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33‧코리안좀비 MMA)이 브라이언 오르테가(29‧미국)의 영리한 경기 운영에 말려 판정패했다. 챔피언 타이틀 도전권은 오르케가가 가져갔다.

UFC 페더급 랭킹 4위 정찬성은 18일 오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80' 페더급 경기에서 랭킹 2위 오르테가를 맞아 판정까지 간 끝에 0-3으로 졌다.

둘의 이번 대결에는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2‧호주)에 대한 타이틀 도전권이 걸려 있었다. 또한 오르테가는 지난 3월 정찬성의 소속사 대표 박재범의 뺨을 때리는 도발을 한 바 있다. 이겨야 할 이유가 분명했던 정찬성은 오르테가를 반드시 꺾겠다며 투지를 불태웠지만 아쉽게 패하고 말았다.

   
▲ 사진=UFC 공식 트위터


승리한 오르테가는 통산 전적 15승 1패가 됐고 페더급 챔피언 타이틀 도전권을 획득했다. 정찬성은 통산 16승 6패를 기록했다.

1라운드 초반 탐색전에서 오르테가가 레그 킥으로 정찬성에게 타격을 줬다. 정찬성도 반격에 나서 펀치와 킥으로 위협했지만 오르테가가 카운터 펀치로 포인트를 올렸다. 

2라운드에서 정찬성이 활발하게 펀치를 내밀며 주도권을 잡는가 했으나 1분정도를 남기고 오르테가의 엘보우에 맞고 쓰러져 타격을 입었다.

열세를 느낀 정찬성은 3라운드에서 거세게 반격했지만 오르테가는 거리를 두고 정찬성의 일격을 피했다. 4라운드에서도 오르테가가 펀치와 킥으로 포인트를 따냈고, 정찬선은 버팅으로 눈 부위가 찢어져 피까지 흘렸다.

마지막 5라운드에서 정찬성이 역전하기 위해서는 결정적인 한 방이 필요했다. 하지만 오르테가는 부상 당한 정찬성의 눈을 집중 공략하고 시간을 흘려보내는 전략으로 안정적인 판정승을 거뒀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