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16 13:41 토
> 경제
두산퓨얼셀, 한국형 고효율 SOFC 개발 나선다
발전용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생산설비 투자…2024년 국내 양산 계획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0-19 15:27:0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두산퓨얼셀이 '한국형 고효율 발전용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개발에 나선다.

두산퓨얼셀은 19일 이사회를 열고 한국형 SOFC 생산시설 투자 계획을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이 사업의 핵심은 SOFC 핵심부품인 셀·스택을 국산화하고, 2024년부터 한국형 SOFC시스템을 국내에서 양산한다는 것으로, 두산퓨얼셀은 발전용 SOFC 셀·스택 제조라인과 SOFC시스템 조립라인 구축에 2023년 말까지 724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PEMFC)와 인산형 연료전지(PAFC)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두산퓨얼셀은 3세대 연료전지로 손꼽히는 SOFC까지 연료전지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게 된다.

두산퓨얼셀은 영국 SOFC 기술업체 세레스파워(Ceres Power)와 SOFC 개발을 위한 기술협약도 체결, 셀·스택에 대한 양산기술과 생산설비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800℃ 이상 고온에서 작동하는 SOFC는 다른 연료전지 타입에 비해 전력 효율이 높은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가운데 하나로, 전력 효율이 높아 열을 제외하고 전력만 필요한 발전 환경에서 선호된다.

   
▲ 두산퓨얼셀 익산공장/사진=㈜두산


두산퓨얼셀은 기존보다 약 200℃ 가량 낮은 620℃에서 작동하면서 전력 효율이 높고 기대수명이 개선된 SOFC를 개발할 계획이다.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는 "연료전지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며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수소 사회 구축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두산퓨얼셀은 지난달 시장 확대에 따른 수소연료전지 생산라인 증설 등을 위해 342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공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현재 63MW규모의 익산공장 생산 규모를 260MW까지 4배 이상 늘리고, 한국형 고효율 SOFC기술 개발과 국산화 등 연구개발과 관련 제조설비 구축 및 수소 산업과 연계된 새로운 사업 진출과 애플리케이션 개발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두산퓨얼셀은 국내 그린뉴딜 정책과 글로벌 주요 국가의 수소경제 정책 등이 구체화됨에 따라 2023년 수소연료전지 시장 규모는 기존 300MW에서 580MW로 두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으며, 2023년 매출 목표도 1조원에서 1조5000억원으로 50% 상향 조정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KT, 두산퓨얼셀과 연료전지 사업 협력
두산솔루스, 국내 하이엔드 초극박 시장 진출
두산, 동대문 두산타워 8000억원에 매각
두산인프라코어, '플래그십 모델' 80톤급 굴착기 국내 출시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