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26 22:57 화
> 연예·스포츠
'그것이 알고싶다' 구의동 고등학생 피살사건, 마지막 통화 속 다잉 메시지는?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1-28 15:45:1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 망자의 마지막 외침

2005년 9월 6일 늦은 밤, 112에 걸려온 의문의 신고전화. 수화기 너머에선 정체를 알 수 없는 신음소리와 절박한 절규가 약 20초간 이어졌다.

"그 음성 자체가 되게 충격이어서. 그때 되게 힘들었었죠. 그걸 자꾸 들어본다는 게." - 사건 당시 신고음성 분석 업체 관계자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이었던 한인택 군이 복부에 칼을 찔린 채 신고전화를 했던 것. 현장을 지나던 행인이 인적이 드문 언덕길 옆 화단에 쓰러져 있던 한 군을 발견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미 과다출혈로 세상을 떠난 뒤였다. 한 군이 쓰러진 곳에서 약 90m 떨어진 곳에서 범행에 사용된 길이 25cm의 칼이 발견되었다.

   
▲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홈페이지


▲ 범인의 이름

"한인택이 죽으면서, 112에 신고를 하면서 죽인 사람의 이름을 말했다고. 자기 죽인 애를." - 사건 담당형사

사건 발생 5일 후, 경찰은 한인택 군과 같은 학교를 다니던 동급생 김 군을 유력 용의자로 긴급 체포했다. 결정적인 단서는 피해자가 죽어가면서 남긴 112 신고 음성.

경찰은 한 군이 남긴 신고음성 안에 김 군의 이름이 남겨져 있다고 판단했고, 그날 다른 친구와 함께 피해자를 쫓아가 칼로 찌른 후 도망쳤다는 김 군의 자백을 마침내 받아냈다.

피해자를 칼로 찔렀다고 스스로 범행을 자백했던 김 군은 재판이 시작된 지 1년여 만에 대법원까지 모두 무죄판결을 받으면서 석방되었다. 범행을 자백했는데 왜 무죄판결을 받았던 걸까. 신고음성 속 한인택 군이 말하고자 했던 그날의 진실은 김 군의 이름이 아니었던 걸까?

▲ 15년 동안 멈춰버린 어머니의 시간

"시간 보내는 게 죽을 만큼 고통스러워요. 1분 1초가 나는 그 아들 하나로 살았단 말이에요." - 故 한인택 군 어머니

우리가 만난 한 군의 어머니 김 씨는 15년이 지났지만 사건에 대한 의문점만 늘어간다고 했다. 김 군이 자백을 했고, 김 군이 피해자 한인택 군과 함께 있는 것을 봤다는 목격자도 있었기 때문에 당연히 죗값을 치를 거라 생각했다는 한 군의 어머니. 김 군이 1심에서 무죄판결을 받는 걸 보며 억장이 무너졌지만 김 군이 어떻게 대법원에서까지 무죄판결을 받았는지에 대해서 아무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한다.

그녀는 1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판결문 첫 장조차 읽지 못할 만큼 아들의 죽음에 대한 트라우마가 커 보였다. 하지만 더 늦기 전에 15년 전 진실을 밝혀야 죽어서도 떳떳하게 아들을 만날 수 있을 거란 생각에 마지막 용기를 냈고,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과 함께 검찰이 보관하고 있던 한인택 군의 생전 마지막 신고음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 어렵게 입수하게 된 신고음성. 그 안에는 어떤 진실이 담겨있을까 


오늘(28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15년 전 '고등학생 한인택 피살사건'을 추적하며, 한인택 군이 마지막으로 전하고 싶었던 말은 무엇이었을지 신고음성 속 비밀을 실험을 통해 검증해봤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