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7 17:00 월
> 경제
벤츠코리아, 2.5배 커진 '한남전시장·AS센터' 확대 이전
우수한 접근성, 서울 중심부 한남동 위치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2-02 17:55: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벤츠 한남전시장·AS센터/사진=벤츠코리아


[미디어펜=김상준 기자]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한남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서울 용산구 한남대로 142)했다고 2일 밝혔다.

확장 이전한 메르세데스-벤츠 한남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KCC오토)는 뛰어난 지리적 이점을 기반으로 인근 지역은 물론 서울 전 지역 메르세데스-벤츠 고객들에게 우수한 접근성과 편의성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새롭게 단장한 한남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는 약 2418평에 지상 7층, 지하 4층 규모로 총 22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며, 총 7개의 워크베이, 60여 대까지 수용 가능한 고객 주차장 등을 갖춰 보다 신속하고 편리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특히 기존 시설보다 2.5배 넓어진 전체 면적, 약 3.7배 이상 커진 주차장 규모, 접근성 높은 한남대로변에 위치 등 다양한 장점을 갖춰 고객이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차량 및 서비스를 경험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 벤츠 S클래스/사진=벤츠코리아


아울러 한남 전시장은 다양하면서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가능하게 한다. 먼저 메르세데스-마이바흐 고객 전용 공간인 ‘익스클루시브 라운지(Exclusive Lounge)’를 통해 고급스럽고 안락한 독립 공간에서 제품 경험 및 상담 등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메르세데스-AMG 차량 전용 전시 공간인 ‘AMG 퍼포먼스 센터’가 마련됐으며 메르세데스-AMG 차량뿐만 아니라 메르세데스-AMG 전용 액세서리 전시 공간, 메르데세스-AMG 배기음을 감상할 수 있는 사운드 시스템 등을 통해 고객들은 메르세데스-AMG만의 강렬하고 역동적인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다. 

특히 고객들이 실제 시승과 더불어 레이싱 게임을 통해 간접적으로 차량 경험을 즐길 수 있는 ‘AMG 게이밍 존(AMG Gaming Zone)’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으며, 이는 내년 1월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조명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네트워크 개발 및 디지털하우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새롭게 단장한 메르세데스-벤츠 한남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서 메르세데스-벤츠 고객들이 뛰어난 접근성은 물론 더욱 강화된 프리미엄 고객 서비스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앞으로도 고객 편의 향상뿐 아니라 다채로운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네트워크 강화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확장 이전을 기념해 메르세데스-벤츠 한남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는 12월 한 달 동안 방문 고객에게 타이어 점검 서비스 무상 제공, 오리지널 타이어 최대 40% 할인 및 부동액과 배터리 15% 할인, 메르세데스-벤츠 액세서리 & 컬렉션 제품 최대 20% 할인 등 혜택을 제공하고 기념품을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전국 총 59개의 공식 전시장과 71개의 공식 서비스센터, 22개의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 그리고 1200개 이상의 워크베이 등 수입차 단일 브랜드 최대 규모의 네트워크 및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벤츠코리아, '겨울맞이 캠페인'…주요부품 20% 할인
아우디, 연말에도 '신차 마케팅'…콰트로 40주년 빛났다
'주가폭등' 테슬라…계속되는 리콜·반복되는 '품질이슈'
[주홍글씨 n번방⑦]스웨덴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시킬 중대 범죄"
폭스바겐 제타, 초도물량 완판…"가성비 전략 통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