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9.16 18:15 월
> 경제
'홀수해' 전세대란 사상 최대 위기…안개 속 '알짜배기' 단지는?
승인 | 조항일 기자 | hijoe77@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12-17 15:37:0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서울 아파트 분양 물량이 10년 전보다 절반 가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내년에는 사상 최악의 전세대란 위기론이 언급되고 있다.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0년~2014년)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총 6만2262가구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0년 전(2000년~2004년) 분양물량인 12만5735가구의 절반 수준이다.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모두 55곳 1만6838가구다. 작년에는 1만8040가구가 분양됐으며 2010년 8964가구, 2011년 1만1603가구, 2012년 6817가구의 아파트가 분양됐다.

하지만 이는 10년 전과 비교하면 뚝 떨어진 분양 물량이다. 2000년 서울 분양물량은 2만5574가구, 2001년 3만2865가구, 2002년 2만6261가구, 2003년 1만9469가구, 2004년 2만1566가구 등 2만 가구 안팎의 물량이 나왔으며 많게는 3만가구가 넘은 적도 있었다.

전문가들은 "서울은 2005년 말 동시분양 제도가 폐지되면서 상대적으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덜해진 데다 집을 지을 택지가 부족해진 게 분양물량이 줄어든 가장 큰 요인"이라며 "서울은 신규 아파트 공급도 늘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여 집값 상승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실제 내년 서울 입주물량은 크게 줄어든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부동산정보업체에 따르면 내년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은 2만418가구로 올해 3만6860가구보다 44.6% 감소할 전망이다.

줄기차게 올랐던 전셋값은 내년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입주물량이 감소한 데다 재개발, 재건축 이주수요 증가하고, 저금리가 지속되면서 전세에서 월세로 전환하는 가구도 늘어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최근 부동산써브가 전국 공인중개사 661명을 대상으로 내년도 부동산시장에 대한 설문조사에서도 내년도 전셋값 상승을 예상하는 사람은 72.2%(477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는 '강서 힐스테이트' '고덕 래미안힐스테이트' 등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에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현대건설이 서울 강서구 화곡동에서 분양 중인 강서 힐스테이트는 지하 3층~지상 21층 37개 동 전용면적 59~152㎡ 총 2603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전용면적 128㎡에 대해 일부 가구를 특별분양 중이며 계약 후 바로 입주가 가능하다. 지하철 5호선 우장산역이 도보권이며 강서로, 화곡로 등의 도로 접근성이 편리하다. 단지 인근에 홈플러스와 이마트, 송화시장 등의 생활편의시설이 갖춰져 있다.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은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서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를 분양 중이다. 지하 3층~지상 35층 51개 동 전용면적 59~192㎡ 총 3658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전용면적 84~192㎡의 주택형을 분양 중이다.

지하철 5호선 고덕역이 도보권이며 올림픽대로, 천호대로 등의 도로 접근이 좋다. 고덕산림욕장, 까치공원, 두레공원, 동자공원 등 근린공원들로 둘러싸여 있으며 이마트와 강동경희대학병원 등의 편의시설도 갖춰져 있다.

경기도에서는 현대건설이 경기 평택시 안중읍에서 '송담 힐스테이트'를 분양하고 있다. 지하 1층~지상 27층 12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952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전용면적 72~84㎡의 일부 가구만 남아있다.

단지 인근에 농협 하나로마트와 현화메디컬센터, 안중공용버스터미널, 평택시장 등 생활편의시설이 구축돼 있다. 또 평택 중심가와 화성시, 아산시를 잇는 39번 국도 교차점에 위치해 이동이 편리하며 화성 기아자동차 공장과 평택 국제항, 아산산업단지 등으로 출퇴근도 쉽다.

롯데건설은 경기 용인시 기흥구 중동에서 '신동백 롯데캐슬 에코'를 분양 중이다. 지하 3층~지상 40층 26개 동 전용면적 84~199㎡ 총 2770가구 규모다. 이 중 전용면적 84~99㎡ 주택형은 실입주금 1억 원대로 입주할 수 있는 특별계약조건을 내세우는 등 수요자의 부담을 낮추고 있다.

분당~동백간 도로가 인접해 있어 분당까지 10분대에 이동할 수 있고, 용인 경전철 어정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단지 옆에 초등·중학교가 들어서 있으며 이마트와 CGV, 각종 금융기관 등이 위치해 생활이 편리하다. [미디어펜=조항일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