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9.16 18:15 월
> 경제
쌍용건설 인수전, 두바이투자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인수가격은?
승인 | 조항일 기자 | hijoe77@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12-19 10:18:2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쌍용건설 새 주인은 아랍에미레이트(UAE) 국부펀드 '두바이투자청(ICD)'이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파산3부(수석부장판사 윤준)는 18일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건설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에 두바이투자청(ICD)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삼라마이더스(SM)그룹의 우방산업 컨소시엄이 차순위다.

 

   
▲ 사진=뉴시스

업계에 따르면 두바이투자청이 인수가격으로 제시한 가격은 2000억원대로, 1500억원을 써낸 것으로 알려진 SM그룹을 제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철스크랩 가공업체인 스틸앤리소시즈는 입찰 자금 증빙에 실패해 탈락한 것으로 전해진다.

두바이투자청은 운용자산만 16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세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 두바이 국왕이 수장이고 세계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를 소유한 부동산개발회사 '에마르'가 두바이투자청 자회사다.

두바이투자청은 두바이 3대 호텔로 꼽히는 '그랜드 하얏트호텔'과 '에미리트 타워호텔'을 시공한 쌍용건설에 강한 매력을 느낀 것으로 알려진다. 쌍용건설은 올해 법정관리 중임에도 해외에서 수주에 성공했을 정도로 해외 고급건축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디어펜=조항일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