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9.16 18:15 월
> 경제
발주처 '갑 횡포' 공정위 칼 빼들었다…과징금 154억원 부과
승인 | 조항일 기자 | hijoe77@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12-19 10:54:0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공정거래위원회가 공기업의 '갑의 횡포'에 처음으로 제동을 걸었다.

공정위는 한국전력, 도로공사, 철도공사, 가스공사 등 자회사등을 부당 지원하고 협력업체에 거래상 지위를 남용한 업체에 시정명령과 함께 총 154억45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19일 결정했다. 과징금 규모는 한전과 그 회사가 106억원으로 가장 많앗다. 

   
 

공정위에 따르면 한전은 2008∼2012년 자회사인 남동·남부·동서·서부·중부발전에 출자회사인 한전산업개발을 부당하게 지원하도록 했다. 경쟁입찰 방식보다 12∼13% 포인트 높은 낙찰률을 수의계약에서 적용하는 방식이었다.

또 한전과 도로공사는 계열사·자회사도 아닌 회사를 비슷한 방식으로 밀어줬다. 퇴직자가 설립했거나 많이 근무하고 있다는 이유였다. 철도공사는 자회사인 코레일네트웍스가 부지 내에서 주차장 사업을 하게 하면서 부지 사용 대가를 낮춰주는 방식으로 지원했다.

협력업체에 대한 횡포도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전은 2011년 3월부터 올해 1월까지 협력업체와 80건의 계약을 맺으며 착오가 있었다며 이미 지급한 공사대금을 회수하거나 당초 계약 금액보다 적게 지급했다.

가스공사는 2009년부터 올해까지 공사 측 잘못으로 공사가 멈추거나 지연된 경우에도 협력업체에 지연보상금 등을 지급하지 않았다.

공정위 관계자는 "공기업이 계열사나 퇴직자 재직회사를 부당하게 지원하면 건실한 민간업체들이 고사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공정위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등의 불공정행위 조사도 조만간 마무리할 계획이다. [미디어펜=조항일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