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4 09:44 월
> 사회
은행 내 거리두기 강화…대기 고객 10명 이내 제한
칸막이 설치·상담고객간 거리 최소 1.5m 유지 시행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2-27 15:21: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정부의 연말연시 특별방역 강화대책에 맞춰 28일부터 은행 영업점 내 대기고객이 10명 이내로 제한된다.

은행연합회는 "코로나19 확산세와 연말연시 금융수요 증가 가능성을 고려해 내린 결정으로, 각 영업점 상황에 맞게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탄력적으로 시행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 시중은행 점포 내 창구/사진=미디어펜


먼저 대기공간에서는 가급적 대기고객을 10명 이내로 제한하고, 한칸 띄워앉기 등으로 거리를 유지한다. 인원제한으로 입장하지 못한 고객은 영업점 출입구 등에 설치되는 고객 대기선에서 2m 이상 거리를 유지한 채 기다려야 한다.

창구에는 칸만이 설치확대 등을 통해 고객·직원 간의 감염가능성을 최대한 차단하고, 칸막이 설치가 어려운 경우 상담고객간 거리를 최소 1.5m 이상 유지할 계획이다. 영업점 공간제약으로 충분한 거리유지가 불가하다면 일부 창구를 폐쇄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 구성원 모두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일상적인 은행 업무는 인터넷 등 비대면 채널을 이용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