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4 09:44 월
> 사회
정부 "거리두기 효과 있다...조정안 내년 1월 2일 발표"
윤태호 코로나19 브리핑서 "억제를 넘어 유행 감소하는 변곡점을 넘을 수 있도록 총력"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2-31 13:50: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차 재확산 상황과 관련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내년 1월 2일 발표할 계획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31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반장은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논의했다"며 "오늘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1월2일 중대본 회의를 거쳐 최종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서울 중구 파고다공원에 위치한 선별 진료소 앞에서 코로나 판정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띄엄띄엄 서서 기다리고 있다./사진=미디어펜

현재 시행 중인 수도권 2.5단계 및 비수도권 2단계 거리두기 조치, 지난 24일 시행된 연말연시 특별방역 대책이 모두 내년 1월3일 종료된다.

윤 반장은 "환자 발생 추이가 반전돼 3차 유행이 줄어드는 양상은 아직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며 "억제를 넘어 유행이 감소하는 변곡점을 넘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현재 거리두기 조처를 통해 신규 확진자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거리두기를 통해 효과가 조금 느리지만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한다"며 "거리두기를 강화하면서 주별로 증가 폭이 둔화하고 있어, 최근 2주 정도는 900∼1000명 선에서 정체되는 국면을 맞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현재 감염상황과 감염 재생산지수 등을 근거로 계량적으론 환자가 빠른 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으나 현실에서는 이보다 훨씬 둔화하는 수준으로 떨어지고 있다"면서 "이 부분도 결국 거리두기 효과에 기인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부연했다.

손 반장은 "보통 거리두기가 최고조 효과를 나타내려면 열흘에서 2주 정도 뒤를 봐야 하는데 연말연시 방역 대책은 시행된 지 이제 일주일을 좀 넘은 상황"이라며 "효과가 더 나타나서 이 정체되고 있는 확산 추이가 더 꺾이는, 다시 말해 환자 증가가 감소하는 쪽으로 전환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