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7 19:50 토
> 경제
LG전자, CES 2021서 프리미엄 모니터 3종 공개
LG 울트라기어,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CES 2021 혁신상 수상
LG 울트라기어, 고주사율을 바탕으로 게임에 최적화된 모니터
LG 울트라와이드, 곡면 디자인 적용하면서 색 재현율도 높아
승인 | 조한진 기자 | hjc@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1-12 10:00: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LG전자가 ‘CES 2021’에서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을 공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고성능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기어(모델명: 27GP950, 32GP850, 34GP950G)’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된 ‘LG 울트라와이드(모델명: 40WP95C)’ △영상 제작 전문가용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모델명: 32EP950)’다.

이 가운데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34GP950G),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CES 2021 혁신상을 수상했다.

   
▲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사진=LG전자 제공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는 고주사율을 바탕으로 빠르게 움직이는 게임에 최적화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32형 제품에는 초당 165장 화면을 보여주는 165헤르츠(Hz), 27형·34형 제품에는 초당 144장 화면을 보여주는 144헤르츠를 지원, 최적의 게이밍 환경을 제공한다.

또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 색 영역 DCI-P3 98% 충족, 1밀리세컨드(1ms, 0.001초) 응답속도의 나노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빠르고 정확한 색상을 구현한다.

엔비디아 지싱크를 지원해 화면 끊김도 최소화했다. 27형·32형에는 엔디비아 지싱크 호환, 34형에는 엔비디아 지싱크 상위 규격인 엔비디아 지싱크 얼티미트 등을 장착했다.

   
▲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사진=LG전자 제공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21대9 곡면 디자인을 적용,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할 때 편리하다. 16:9 모니터보다 33% 더 넓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또 DCI-P3 98%, sRGB 135%를 충족해 모니터가 구현할 수 있는 색 영역도 넓다. sRGB는 모니터가 얼마나 다양한 색상을 표현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규격이다. 신제품은 sRGB 기준으로 전체 영역의 135% 범위까지 표현하는 수준이다.

이 제품은 최신 썬더볼트 4 단자를 탑재, 강력한 멀티태스킹 성능도 지원한다. 동시에 기존 40형 4K UHD 모니터보다 높은 고해상도도 구현했다.

   
▲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 모니터 /사진=LG전자 제공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 모니터는 영상 제작에 최적화됐다.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 색 영역 DCI-P3를 99% 충족하고 트루 10비트를 지원해 10억여 컬러를 표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고객은 자연에 가까운 색을 모니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모니터 화면 색상과 실제 색상 차이를 보정해주는 하드웨어 캘리브레이션도 탑재하여 색 표현도 풍부하고 자연스럽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 전무는 “고성능, 고화질 신제품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지속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