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23 15:15 토
> 경제
ESG 경영 강화 나선 카카오, 기업지배구조헌장 제정
이사회 산하 ESG 위원회 신설…투명 경영 의지 표명
승인 | 박규빈 기자 | pkb2162@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1-13 21:18:2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카카오가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를 신설하고 기업지배구조헌장을 제정하는 등 ESG 중심 경영을 강화한다.

   
▲ 카카오 로고./사진=카카오 제공
13일 카카오는 전날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 신설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ESG위원회는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전략의 방향성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성과와 문제점을 관리, 감독하는 역할을 맡게 되며 김범수 의장·최세정 사외이사·박새롬 사외이사로 구성된다.

이날 카카오는 지속가능경영 활동의 초석이 될 '기업지배구조헌장'도 제정해 공표했다. 기업지배구조헌장에는 △주주 △이사회 △감사기구 △이해관계자 △시장에 의한 경영 감시 등 5개 영역에 대한 운영 방향과 전문성과 독립성을 갖춘 이사회의 감독 아래 경영진은 책임 경영을 수행하고 건전한 지배구조를 확립하고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선언적 의미를 담았다.

카카오는 일반 주주들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기업 홈페이지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도 게재했으며 해외 투자자들을 위해 영문으로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카카오는 기업의 사회적·디지털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달 4일 구성원과 비즈니스 파트너의 인권 보호·이용자 정보보호·표현의 자유 보장 의무·디지털 책임·친환경 지향 원칙을 담은 '인권경영선언문'을 대외에 공개했다.

이는 업계 내에서 선제 조치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7월에는 아동·청소년 문제에 대해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반영해 '아동·청소년 성보호와 관련된 금지 행위 조항'을 운영정책에 추가했다.

또한 2018년 1월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인공지능(AI) 기술 개발 및 윤리에 관한 규범을 담은 '카카오 알고리즘 윤리 헌장'을 발표했으며, 이용자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기 위해 2012년부터 매년 두 차례 투명성 보고서를 자율적으로 발행하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일상의 모습을 파악하고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기 위해 코로나 상황과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한 '카카오 코로나 백서'를 10편에 걸쳐 연재하기도 했다.

카카오는 일상의 작은 성취를 통해 세상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행동 변화 플랫폼 '카카오프로젝트 100', 누구나 모금을 직접 제안하고 진행, 참여까지 할 수 있는 자발적 모금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 등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플랫폼을 운영하며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저탄소 경제 전환에 기여하기 위해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친환경 데이터센터를 준비 중이며 ESG 경영 현황과 성과는 향후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