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4.18 10:16 일
> 정치
[인터뷰]호사카 “하버드 교수 ‘위안부는 매춘부’ 논문, 왜 거짓이냐면”
“일본 군 주도 위안부 모집에 내무성‧외무성 관여 공문서 있다”
“‘미쓰비시 프로페서’ 램자이어 논문, 일본 극우가 썼을 가능성”
승인 | 김소정 부장 | sojung5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2-07 06: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소정 기자]“위안부 모집을 일본군이 주도했고, 일본 내무성은 군이 선정한 업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라는 방침을 내렸다. 중간업자들을 체포하지 말라는 공문서도 있다. 위안부를 해외로 실어나르기 위해 군함도 동원됐다.”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을 발표해 논란이 일고 있다. 당시 위안부 여성들은 민간업자들과 서로의 이익을 위해 ‘계약’을 맺은 것이라며 성 노예가 아니었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하지만 ‘위안부 연구학자’인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위안부 모집은 1938년 일본 내무성 공문서로 남아 있는 ‘여성들을 유괴하지 말라’는 통첩이 말해주듯이 범죄였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일본군이 주도한 위안부 유괴에 일본정부도 점차 가담했고, 1942년 동남아시아 등에 보내지는 여성들에게 ‘육군 관계자’라는 가짜 신분증을 만들어준 기록도 있다”고 밝혔다.

호사카 교수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에 의해 강제 점령된 나라에는 당연히 위안부 관련 문서가 있을리가 없으므로 그동안 일본에 남아 있는 관련 문서를 발굴하는데 몰두해왔다. 

   
▲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 있는 위안부 소녀상./사진=연합뉴스

결론부터 말하면, 일본군 위안부 모집은 처음 일왕 직속의 군이 독자적으로 중간업자를 선정해 여성들을 유괴하면서 시작됐다. 매춘부를 넘어서 일반여성들의 피해가 생기자 내무성이 이를 막기 위한 통첩을 내린 적도 있다. 하지만 태평양전쟁이 길어지면서 내무성도 외무성도 협력을 다했다. 다만 그들은 위안부 모집에 일본정부의 책임이 없다는 증거를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했다.

호사카 교수는 “일본은 1925년 이미 성매매를 금지하는 국제조약에 가입했다. 하지만 일본군이 전쟁 승리를 위해 무자비한 수법으로 위안부를 충원하자 일본정부는 이를 비밀리에 진행하기 위해 온갖 작업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일본군이 비밀로 위안부 모집 업자들을 선정한 사실이 문서로 남아 있다. 일본정부가 주장하듯 위안부 문제는 중간업자의 책임이 아니라 일본 군과 정부, 업자가 하나가 돼서 만든 범죄였다”고 지적했다.
 
그 예로 “1938년 일본 내무성이 위안부 여성들과 정식 ‘매춘’ 계약을 맺으라고 통첩한 문서가 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실제로 맺은 계약서는 없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그는 지적했다.

또 “1940년 일본 외무성은 ‘내무성 통첩에도 여성들에 대한 계약이 체결되지 않고 있다’는 하소연 섞인 공문서를 작성했다. 이후 1942년엔 외무성이 여성들을 해외에 보내면서 ‘군 관계자’ 신분증을 발급한 기록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군은 위안부 여성들을 연금을 주지 않아도 되는 군 고용원으로 등록했고, 내무성 경찰서나 외무성은 육군성이 발급하는 도항 증명서에 반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미디어펜

호사카 교수는 “해외로 나가는 위안부 여성들에게 발급된 거짓 신분증 자체가 여성들을 속였던 사실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일본 여성들이 위안부로 만들어졌던 과정이 이 정도인데 식민지 조선 여성들을 상대로 얼마나 더 심하게 했을지 짐작이 가능하다”고 했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여성들이 더 혹독하게 당한 사실과 관련해서 “일본 여성들은 21세 이상을 기준으로 위안부를 모집했지만,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여성들 중에는 더 나이 어린 경우가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호사카 교수는 설명했다.

그는 “위안소에서 1주일에 한번씩 이뤄졌던 성병 검사 문서를 보면 15세(만 13~14세) 여성도 있었다”면서 “특히 한국여성들은 해외로 많이 차출됐다. 1944년 8월 연합군에 의해서 미얀마에서 생포된 조선인 위안부들은 모두 보통 여성들로서 속아서 끌려왔다고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호사카 교수는 램자이어 교수에 대해 “하버드대 사이트에 ‘미쓰비시 프로페서’라고 나와 있다. 즉 미쓰비시가 지원해서 만든 교수로 후원이 끊어지면 교수직을 박탈당하는 사람을 뜻한다”면서 “또한 그 논문을 직접 쓰지 않았을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 일본의 극우가 논문을 썼다는 의혹도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호사카 교수는 “위안부가 자발적으로 계약을 맺은 매춘부라는 주장은 일본 극우의 주장인데 한국의 극우 세력이 똑같은 주장을 펼치는 것이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극우는 민족주의로 흐르니까 일본 극우가 위안부 문제에 일본 정부의 책임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한국 사람이 일본측 논리를 따르는 것이 개탄스럽다. 이들은 극우가 아니라 그저 과거 친일파의 부활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