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2.26 18:56 금
> 연예·스포츠
"내 뺨 때렸잖아"→"뺨 때린 적 없어"…현아, 학폭 의혹 부인[전문]
승인 | 김민서 기자 | kim827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2-23 13:29:4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가수 현아(김현아)가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직접 부인했다. 

현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며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 사진=피네이션 제공


현아는 입장문을 통해 자신이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위해 학창 시절을 거의 즐기지 못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또 "데뷔 이후 과분한 사랑 받으며 지내온 지 10년이 넘어 벌써 14년이다. 가끔 지나치게 어긋나고 잘못된 관심을 표현 받을 때면 저도 부족한지라 매번 그런 생각을 했다. 화가 나다가도 제가 꿈을 위해 선택한 일이기에 웃어 넘겨야지, 또 관심이기도 하겠거니, 이해하기도 했다. 그냥 내가 싫을 수 있을 테니까"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매번 상처 받고 아물고 또 저처럼 익숙한척 하려는 우리 팬들이 아무 이유 없이 상처 받는 걸 원치 않는다"고 전했다.

앞서 현아의 초·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폭로자 A씨는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아야. 난 너한테 먼저 연락 올 줄 알았어. 네가 학교폭력 최초 가해자 아니야?'라는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초등학교 5학년 초등학교 축제하던 날 친구들이랑 학교 뒷간이라고 불리던 곳으로 불렀었지. 우리가 언제부터 친구였냐고, 너같은 친구 둔 적 없다고 하면서 안나오면 집으로 찾아온다고 까지 말했었지?"라며 "가자마자 너 포함 3명이 있었고 돌아가면서 뺨 때리던 것도 생각나. 안경이 있으면 불편하니까 직접 벗겨서 던진 것도"라며 현아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또 "예전에 말하지 못했던 이유는 증거 없었던 이유도 맞고 누가 믿어줄까 했던 것도 있다"며 "유일한 증거는 너랑 같이 다녔던 초등학교 졸업앨범이라 지금도 믿어줄까 싶지만 요즘 아무렇지도 않게 티비 나오는 모습 보니까 울화통이 터진다. 반성은 하고 있니?"라고 했다.

[이하 현아 입장문 전문]

데뷔하고 이후 과분한 많은 사랑 받으며 지내온지 10년이 넘어 이제 벌써 14년.

가끔은 지나치게 어긋나고 잘못된 관심을 표현 받을 때면 저도 부족한지라 사람이라 매번 그런 생각 했었어요.

화가 나다가도 그저 제가 꿈을 위해 선택한 일이기에 웃어넘겨야지 또 관심이기도 하겠거니 아니면 이해하기도 했어요. 그냥 내가 싫을 수도 있을 테니까.

그렇지만 매번 상처받고 아물고 또 저처럼 익숙한 척하려는 우리 팬들이 아무 이유 없이 무대 위 티브이 속 저를 응원해 주고 지켜봐 주는 팬분들이 상처받기 원치 않아요.

이제서야 서른 살에 저는 어럽게나마 처음 얘기 꺼내어 보네요. 저는 열다섯 즈음 어린 나이에 데뷔해 많은 사랑 받아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또 그 마음으로 앞으로도 계속 부족하지만 따뜻한 마음 나누고 배우면서 지금처럼 살아가고 싶어요.

나아가 물론 더 해드릴 수 있는 이야기도 많겠지만 듣고 싶어 하실까봐. 저는 8살부터 아역 보조출연 시작으로 열두 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시절을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내다 보니 학창 시절이 굳이 이제 와 말하지만 저에게는 너무도 아쉬웠어요.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고 그 때뿐인 추억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시간들이 그때는 어린 마음에 빼앗긴 느낌이었어요.

그래서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어요.

저는 그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라요.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