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2 19:17 수
> 연예·스포츠
'펜트하우스2' 측 "3·4회 의문 조금씩 풀린다"…주목포인트 '3'
승인 | 김민서 기자 | kim827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2-26 13: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펜트하우스2’가 더 강력한 스토리와 쾌속 전개로 금토 안방극장을 뒤흔들고 있다.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 사진=SBS '펜트하우스2' 제공


이 작품은 지난 시즌의 인기에 힘입어 방송 첫 회만에 최고 시청률 20%를 돌파했고, 2회에선 22.4%까지 돌파하며 높은 화제성을 입증했다. 

'펜트하우스2' 측은 26일 3회, 27일 4회 방송을 앞두고 꼭 짚고 넘어가야 할 주목 포인트 세 가지를 정리했다. 

◆ 추락한 소녀는 누구인가

‘펜트하우스2’ 첫 회 오프닝에서는 ‘펜트하우스’ 시즌1에서 천서진이 25년 만에 부활시켰던 청아예술제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배로나(김현수 분), 하은별(최예빈 분), 유제니(진지희 분), 주석경(한지현 분) 등은 ‘서울대 음대 프리패스권’이라 불리는 청아예술제 대상을 쟁취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하지만 천서진이 대상을 발표하려는 순간, 여학생의 비명과 동시에 돌계단에서 추락해 피범벅이 된 소녀와 이를 발견하고 충격을 받은 헤라클럽 사람들의 모습이 교차되면서 순식간에 안방극장을 소름으로 물들였다. ‘펜트하우스’ 시즌1 오프닝 속 헤라팰리스에서 추락했던 민설아(조수민 분)와 이를 목격한 심수련(이지아 분)에 이어, 이번에는 또 누구에게 비극적인 운명이 다가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윤희의 귀환

‘펜트하우스2’ 첫 회에서는 ‘펜트하우스’ 시즌1 최종회에서 로건리(박은석 분)와의 격렬한 대립 끝에 쓰러졌던 오윤희가 경찰서를 찾아와 자수하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로건리가 양집사(김로사 분)의 유서를 조작해 ‘심수련 살인사건’의 범인을 주단태(엄기준 분)로 지목했고, 이에 궁지에 몰린 주단태가 양집사를 범인으로 만들면서 오윤희가 누명을 벗게 된 것. 

이후 딸 배로나와 미국으로 갔던 오윤희가 주단태가 사람을 시켜 죽음으로 몰았던 하윤철과 함께 천서진-주단태 약혼식장에 헬기를 타고 등장하면서 의문을 자아냈다. 오윤희가 끔찍한 지옥 속으로 다시 돌아오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하윤철은 어떻게 살아남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오윤희가 쏘아 올린 복수 불꽃

천서진-주단태를 향한 복수를 위해 위장 결혼을 한 오윤희와 하윤철은 헤라팰리스 4502호에 입주한 데 이어, 존 바이오 회사 대표로 밝혀진 하윤철이 헤라팰리스에 기부금 50억원을 내고 강마리(신은경 분), 이규진(봉태규 분), 고상아(윤주희 분)까지 자신의 편으로 만들면서 헤라클럽으로 다시 들어가는 데 성공했다. 

더욱이 그렇게 차근차근 복수의 발판을 다져가던 오윤희가 목 상태가 나빠진 천서진이 비밀리에 세운 섀도우 싱어로 나타나면서 복수의 불꽃을 강렬하게 쏘아 올린 것. 과연 오윤희는 어떻게 천서진의 섀도우 싱어로 등장하게 된 것인지, 천서진의 최대 약점을 움켜쥔 오윤희가 이 카드를 어떤 방식으로 사용하게 될지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치솟게 하고 있다.


제작진은 “3~4회 방송에서는 얽히고설킨 의문들이 조금씩 풀리게 될 것”이라며 “단 한 장면도 절대 놓쳐서는 안 될 전개가 이어질 예정이니 본 방송으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펜트하우스2’ 3회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