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3 17:23 일
> 경제
KAJA, '2021 올해의 차'에 제네시스 G80 선정
올해의 이노베이션 및 SUV에 기아 쏘렌토 수상
새롭게 신설된 올해의 유틸리티에 기아 카니발
올해의 수입차에 BMW 뉴 5시리즈, 올해의 그린카에 아우디 e-트론
올해의 디자인 및 퍼포먼스에 포르쉐 타이칸 수상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3-04 11: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국내 고급차브랜드 제네시스 G80가 높은 상품성과 기술력을 인정 받으며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Korea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KAJA)는 4일 '2021 올해의 차(Car of the Year)'에 제네시스 G80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 제네시스 더 올 뉴 G80. /사진=미디어펜


지난 2월18일 경기 화성 소재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열린 2021 올해의 차 최종 심사 결과, 제네시스 G80가 종합 만족도 부문에서 83.88점(100점 만점)을 얻어 2021 올해의 차에 올랐다.

제네시스 G80는 핸들링 및 주행 감성 항목에서 9.37점(10점 만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고, NVH(소음/진동) 항목에서 9.33점, 가속 성능과 가심비 항목에서 9.13점을 받는 등 전체 항목에서 두루 우수한 점수를 기록했다.

올해의 차 최종 심사에서는 기아,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볼보, BMW, 쉐보레, 아우디, 제네시스, 포르쉐, 현대 등 10개 브랜드 21종의 신차가 치열하게 경합했다.

최종 심사에서는 자동차 특성과 소비자의 구매 의도 관점에서 △내/외관 디자인 △성능 및 품질 △안전 및 편의사양 △조작 편의성 △연비 및 유지 관리△차량 가격 △구매 의향 등 10개의 평가 지표가 활용됐다.

기자협회는 안전, 환경, 편의 등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해 자동차 기업들이 개발한 혁신 기술을 신차에 대거 적용하고 있는 최근의 흐름을 올해의 차 시상에 반영, 지난 2019년에 올해의 이노베이션을 신설한 바 있다. 

2021 올해의 이노베이션에는 기아 쏘렌토에 적용된 다중충돌방지 자동제동 시스템을 선정했다.

올해의 수입차에는 BMW 뉴 5시리즈가, 올해의 SUV에는 기아 쏘렌토가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근 급변하는 자동차 시장 트렌드를 반영해 KAJA는 올해부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이외 밴, 픽업 트럭, 왜건 등을 대상으로 하는 유틸리티 부문을 신설했다. 

   
▲ 친환경 중형SUV시대 포문을 연 기아 4세대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진=미디어펜


올해의 유틸리티에는 기아 카니발을 선정했다. 올해의 디자인과 퍼포먼스에는 포르쉐 타이칸이 2관왕의 주인공이 됐고, 올해의 그린카에는 아우디 e-트론을 선정했다.

류종은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우 어려운 여건에서 지난 한해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를 진행했다"며 "지난달 18일 자동차안전연구원내 주요 시험로에서 오전과 오후에 걸쳐 실차 평가를 진행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한 평가와 검증의 과정을 통해 수상 차량을 선정했다"고 소감을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전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국화룸에서 '2021 올해의 차' 시상식이 열렸다.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을 비롯, 르네 코네베아그 한국수입자동차협회장, 류도정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장, 김준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운영위원장, 현대자동차 장재훈 사장, 제프 매너링 아우디코리아 사장,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사장, 이한응 기아 전무, 마티아스 하르텔 BMW코리아 전략기획팀 상무, 기자협회 집행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기자협회는 2021 올해의 차 시상식이 개최된 3월 4일부터 6일까지 사흘간 서울 삼성동 K-POP 광장에서 '수상 차량 전시회'를 열어 대한민국 최고의 차로 선정된 '2021 올해의 차'를 일반에 공개하는 한편, 기자협회 활동도 홍보할 예정.

한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언론의 창달, 올바른 자동차 문화 정착 유도, 자동차 기자들의 자질 향상과 회원 상호간 친목 도모를 목적으로, 지난 2010년 8월에 설립됐으며, 56개 언론사 200여 명의 기자가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