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17:02 수
> 경제
국제유가 급락, 한국경제 위기오나?…러시아 이미 '빨간불'
승인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1-07 10:40: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원유수출 의존도 높은 국가…기업·금융기관 연쇄부도 '우려'

국제유가 급락이 러시아와 베네수엘라 등 일부 신흥국의 경제위기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번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7일 한국개발연구원(KDI)·산업연구원·금융연구원·에너지경제연구원·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 5개 국책연구기관이 발표한 ‘유가하락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에 따르면 국제 유가가 하락한 이후 가장 타격을 받은 곳으로 지목된 러시아의 경우 경제위기 심화는 이미 기정화 됐다.

   
▲ 사진=뉴시스 자료사진

러시아는 원유·석유제품 수출이 총수출의 49%, 재정수입의 45%를 차지해 유가하락 시 실물경기 침체가 가속되고 정부재정이 악화돼 올해 경제성장률이 -3.0%까지 하락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1998년과 같은 국가부도사태까지는 이르지 않더라도 국가신용등급이 투기등급까지 떨어지고 기업 및 금융기관의 연쇄부도가 우려되고 있다.

국제 신용평가 기관인 S&P는 러시아 국가신용등급을 투자적격 중 가장 낮은 BBB- 로 평가하는 데다 부정적 관찰대상에 포함시킨 상태다.

나아가 러시아 정부가 자금통제에 나설 경우 국제금융의 경색을 초래할 수 있다고 분석됐다.

베네수엘라 역시 석유산업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유가하락에 따른 금융위기 발생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재정수입 감소로 정부의 재정지출이 제약돼 내수 둔화를 심화시킬 것으로 전망됐다.

베네수엘라에서 석유산업은 국내총생산(GDP)의 20%, 총수출의 95%, 재정수입의 50%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막대하다.

국채 만기가 지난해부터 오는 2016년까지 집중된 점도 불안 요소다.

이와 같은 러시아 경제위기가 신흥국 및 한국과 경제 연관성이 높은 중국·인도 등 주요 국가로 전이될 경우 우리나라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일부 산유국의 금융위기가 미국 금리인상 등과 맞물릴 경우 신흥국으로부터 자본의 급격한 유출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와 같은 경우 수출대상국의 경기악화와 원화가치 절상으로 인한 수출 경쟁력 악화 가능성 등이 지적됐다.

여기에 국제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심화된다면 국제투자자본의 국내 투자 규모가 줄어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금융 전문가들의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다만 우리나라는 신흥국 가운데 금융위기 가능성이 매우 낮은 그룹에 속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는 우리나라가 총지출부담 대비 외환보유액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대규모 경상수지 흑자를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디어펜=류슬기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