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8 22:57 금
> 경제
아산재단, 故 정주영 회장 자서전 독후감 대회 시상
대상에 홍성준 민사고 학생
총상금 1억100만 원 수여…총 6372명 참가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3-17 22:53:5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아산사회복지재단이 17일 서울 송파구 아산생명과학연구원 대강당에서 정주영 아산재단 설립자의 자서전 '이 땅에 태어나서' 독후감 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 대상을 받은 홍성준 학생을 비롯해 금상, 은상, 동상, 장려상 수상자 등 49명에게는 총 1억1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이번 독후감 대회는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세계적 기업인 '현대'를 일궈낸 아산 정주영 설립자의 도전정신을 통해 진로와 취업, 창업 등의 어려움을 겪는 현시대 젊은 세대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자 개최했다.

   
▲ (왼쪽부터) 이민주 서울아산병원 간호사(금상), 홍성준 강원 횡성군 민족사관고등학교 3학년 학생(대상), 이현 울산 울주군 범서고등학교 2학년 학생(금상),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정몽준 아산재단 제공


대상을 받은 홍성준(18세) 강원 횡성군 민족사관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금상, 은상, 동상, 장려상을 포함해 전체 49명의 수상자는 책을 읽고 느낀 아산 정신과 자신의 경험을 진솔하게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아버님은 확고한 신념 위에 최선의 노력을 보탠다면 성공의 기회는 누구나 공평하게 타고난다는 것을 일깨워주기 위해 자서전을 내셨다. 이번 독후감 대회를 계기로 젊은이들이 선배들의 경험과 지혜를 공유하는 기회를 더 많이 갖게 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김수현 작가를 위원장으로 소설가, 문학평론가, 시인, 대학교수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블라인드 평가 방식으로 1·2차 예심과 본심을 진행했고, 아산 정신에 대한 이해와 창의성, 문장력을 기준으로 수상자를 선정했다.

대상 수상자인 홍성준 학생은 '지도자의 품격'이라는 글에서 정주영 설립자가 궁극적으로 추구한 가치인 기업의 선한 영향력에 대해 깊이 있는 이해를 보였다. 이를 바탕으로 삶의 방향성을 다수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사람으로 재정립하고 주체적인 삶을 살아가고자 하는 확장된 사고를 보인 점에서 심사위원단의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평소 교내 동아리와 오케스트라, 프로젝트팀 등에서 대표를 맡으며 진정한 리더란 무엇인지 고민해왔다는 홍성준 학생은 "이 책을 읽으면서 진정한 리더란 올바른 가치관을 따르며 구성원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자신의 일을 전심을 다해 이루어내는 사람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앞으로 긍정적인 태도로 매 순간에 소중히 임하며 우리나라 발전에 도움이 되는 사람으로 성장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금상에는 대학생·대학원생·일반 부문의 이민주 씨(여, 32세)와 중·고등학생 부문에는 이현 학생(남, 17세)이 각각 선정됐다.

금상을 받은 이민주 서울아산병원 간호사는 "10년간 암 환자를 돌보고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간호하면서 내가 잘 하는 것일까 고민되는 순간이 많았다. 최고의 자리에서도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는 발전을 이뤄낸 정주영 아산재단 설립자님을 보면서 현재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환자를 돌보는 것이 스스로 가장 발전할 수 있는 길임을 깨달았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금상 수상자인 이현 울산 울주군 범서고등학교 2학년 학생은 "간절히 바라던 입시에 실패한 뒤 좌절의 시간을 보내던 와중에 읽은 '이 땅에 태어나서'는 내게 실패를 딛고 더 크게 도약하는 법을 알려줬다. 명확한 목적의식과 노력으로 자신을 무장하고 시련을 정면 돌파한다면 무서울 것이 없다는 정주영 회장님의 말에 용기를 얻고 꿈을 위해 다시 도전하려 한다"라고 말했다.

1월 5일부터 2월 25일까지 열린 이번 독후감 대회에는 △중·고등학생 부문 1619건 △대학생·대학원생·일반 부문 4753건 등 총 6372건의 독후감이 접수됐고, 14세부터 91세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했다.

1977년 설립된 아산재단은 '우리 사회의 가장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라는 정주영 재단 설립자의 뜻에 따라 의료복지, 사회복지, 장학, 학술연구 등 다양한 공익사업을 하며 우리 사회를 보다 건강하게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