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2 17:53 토
> 경제
여행 전 코로나 검사 결과, 앱으로 증명…대한항공, 트래블 패스 시범 운영
코로나19 검사결과 확인 가능한 '디지털 여권'
차후 백신접종 정보도 포함 예정
승인 | 박규빈 기자 | pkb2162@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3-18 13:04:5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한창인 가운데 대한항공이 안전하고 편리한 항공 여행을 대비해 국제항공운송협회(IATA)가 주도적으로 추진 중인 트래블 패스(Travel Pass) 안착에 적극 협조해 나간다.

   
▲ 대한항공 B747-8i 여객기/사진=대한항공 커뮤니케이션실 제공


18일 대한항공은 IATA와 트래블 패스 시범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대한항공은 4월 중순 내부적으로 트래블 패스 시범 운영을 한 후 5월 승객 대상으로 확대해 트래블 패스를 시범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IATA 트래블 패스란 항공 여행을 하는 승객이 각 국가에 입국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휴대전화에 설치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한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일종의 '디지털 증명서'다. IATA는 향후 트래블 패스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 정보까지 포함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세계 각국에서는 입국 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요구하고 있으다. 또한 본격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진 이후부터는 백신 접종 여부도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검사 결과나 백신 접종 여부가 대부분 종이 문서로 이뤄져 있어 이를 검증하기 어려워 입국 절차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또한 문서라는 한계 탓에 위조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IATA 트래블 패스는 이와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는 한편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국경간 왕래를 유도하기 위해 코로나19 검사 결과 및 백신 접종 여부에 대해 표준화되고 신뢰할만한 수단을 만들기 위한 차원에서 만들어졌다. 이와 같은 목표를 위해 IATA는 지난해부터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매진해왔으며 각국 정부 협조도 요청하고 있다.

5월 중에 진행될 IATA 트래블 패스 시범 운영 대상 항공편은 인천발 로스앤젤레스행 KE011편이다. '테스트 앤 플라이(Test & Fly)'라는 개념으로 신속하게 검사 후 출국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해당편 탑승 승객은 당일 공항에 도착 직후 인천국제공항 소재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항원(Antigen) 검사를 받게 된다. 검사 결과는 1시간 내외로 각 승객이 미리 설치한 애플리케이션으로 전송되며 탑승 수속을 하는 동안 트래블 패스를 통해 검사 결과를 확인하고 항공기에 탑승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에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대응하는 함과 동시에 보다 안전한 항공여행을 도모할 수 있도록 IATA와 다양한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블록으로 만나는 대한항공 CARE FIRST_ ⑥ 탑승편 영상./사진=대한항공 뉴스룸 유튜브(Korean Air Newsroom) 캡처


한편 대한항공은 통합 방역프로그램인 '케어 퍼스트(CARE FIRST)'를 토대로 △기내소독 △비대면 수속 활성화 △탑승객 발열체크 △기내식 위생강화 △탑승 시 백 투 프론트(Back to Front) 방식을 통한 승객 간 접촉 최소화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전방위적 조치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