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2 17:53 토
> 경제
현대차-쉘, 미래 모빌리티 사업 협력…파트너십 연장
기존 엔진오일 분야는 물론 친환경차 에너지 공급 분야도 협력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3-18 17:04:5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현대자동차가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 로열 더치 쉘 그룹과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십 계약(Global Business Cooperation Agreement)을 연장한다. 이를 통해 기존 엔진오일 공급 및 공동 마케팅은 물론, 친환경차 에너지 공급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도 협력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18일 고양시 일산서구 현대모터스튜디오에 중계센터를 설치하고 쉘 관계자들을 온라인 화상회의로 초청해 파트너십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 사진은 18일(목)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고양시 일산서구 소재)에서 진행된 현대차-쉘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십 계약 체결식에서 김언수 현대자동차 글로벌사업관리본부장 전무(왼쪽 네번째), 강진원 한국쉘 사장(왼쪽 다섯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이날 행사에는 김언수 현대자동차 글로벌사업관리본부장 전무, 카를로스 마우러(Carlos Maurer) 쉘 글로벌 커머셜 총괄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차와 쉘은 2005년부터 글로벌 고객 만족도 개선 및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 프로젝트와 마케팅 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양사는 이번 연장 계약으로 오는 2026년까지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며, 특히, 기존 협력을 지속해나가는 동시에 미래 모빌리티에 초점을 맞춘 협업 프로젝트를 새롭게 진행한다.

현대차와 쉘은 기존 파트너십과 동일하게 향후 5년간 우수한 품질의 쉘의 엔진오일 제품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글로벌 현대차 고객에게 제공하며, 서비스 마케팅 활동을 공동으로 진행해 양사의 글로벌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쉘의 엔진오일 품질 향상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 활동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현대차와 쉘은 미래 모빌리티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양사는 모빌리티 차량 특화 서비스 거점을 개발해 해외에 구축하고, 친환경차 에너지 공급 분야에서도 힘을 합칠 예정이다.

체결식에 참석한 김언수 현대자동차 글로벌사업관리본부장은 "오랫동안 이어진 현대차와 쉘의 파트너십을 연장하게 돼 기쁘다"며 "금번 협력 강화로 현대차와 쉘 모두 미래 모빌리티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카를로스 마우러 쉘 글로벌 커머셜 총괄사장은 "모빌리티 분야에서 청정 에너지 미래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추진력과 개척자 정신이 필요하다"며, "쉘과 현대차 모두 이러한 철학을 공유하면서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을 개발해나간다는 측면에서 이번 파트너쉽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쉘은 월드랠리챔피언십(WRC)에서 활약하고 있는 현대 월드랠리팀의 공식 스폰서로 참여하고 있다. 쉘은 WRC 출전에 필요한 고성능 전용 엔진 오일을 개발하고 공급하는 등 현대차가 WRC 3연패의 대업을 달성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