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6 18:13 목
> 정치
박 대통령 "오직 경제"…기업인 사면 가능성 시사
신년 기자회견, 기업인 특혜도 안되지만 역차별도 안돼
승인 | 문상진 기자 | mediapen@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1-12 13:29:3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박근혜 대통령은 당·청과 여야 등 갈등이 표면화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오직 경제 살리기만 생각한다면 엇박자가 나지 않을 것"이라며 경제 살리기에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12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그 동안 논란이 됐던 기업인 가석방에 대해선 "기업인이라고 해서 역차별을 받으면 안 된다"고 말해 추진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박대통령은  "기업인이라고 해서 특혜를 받는 것도 안 되겠지만 역차별을 받아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민의 법감정과 형평성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법무부가 판단하면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
이어 바람직한 당·청 관계를 묻는 질문에 "사실 당·청 간에 오직 나라 발전을 걱정하고 경제를 어떻게 하면 살릴까하는 생각만 한다면 서로 어긋나고 엇박자날 일이 전혀 없을 것"이라고 밝혀 경제살리기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최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배제한 채 친박계 중진 의원 일부만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가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당내 계파 갈등이 불거졌던 것과 관련해서는 "지금도 자꾸 친박 뭐 그런 얘기가 계속 이어지는 게 좀…"이라며 "이것을 언제 떼어내 버려야 될지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그때 그분들이 '한번 식사를 같이 했으면 좋겠다' 요청을 해서 '그럼 한번 오시라'해서 그렇게 했다"며 "그게 12월19일(대통령 당선일)이 되다 보니까 '그날을 위해서 한 것 아니냐' 그러는데 실제로는 우연히 그렇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유가족들의 면담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과 관련해 소통의지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국회에서 법안(세월호특별법)이 여야 간에 합의를 이루기 위해 논의가 되고 있는데 대통령이 거기에 끼어들어 왈가왈부하는 것은 더 일을 복잡하게 하고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때 만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과의 소통에 대해서는 "여야의 지도자를 청와대에 모셔서 대화도 갖는 기회를 많이 가지려고 했는데 제가 여러 차례 딱지를 맞았다. 초청을 거부하는 일도 몇 차례 있었다"며 "어쨌든 국회와 더욱 소통이 되고, 여야 지도자들과 더 자주 만남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려고 한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장관이나 청와대 참모들과 대면보고 기회가 적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농담 섞인 어조로 "대면보고가 그렇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면 조금 더 늘려나가는 방향으로 하겠지만 그게 필요하다고 생각하시냐"며 장관들을 보고 웃고는 "대면보고해서 의논했으면 좋겠다하면 제가 언제든지 만나서 얘기 듣고 그런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어떤 대통령으로 기억되고 싶은지를 묻는 질문에는 "어떤 대통령으로 남고 싶다 하는 것보다도 임기를 마치고 나면 나라가 바른 궤도에 올라서 걱정을 안하고 살 수 있으면 좋겠다는 게 첫 번째 소망"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를 다시 한 번 일으켜서 30년 성장 할 수 있게 경제활성화 부흥을 반드시 이루는 것과 평화통일의 기반을 잘 닦는 것, 그게 저의 사명이고 국민의 도움을 받아서 이뤄 내야 될 이 시대의 일"이라며 "사명을 잘 완수해서 나라가 밝은 앞날로 나아가고 국민이 더 잘 살게 되는데 기여하고 싶은 생각이 가득하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