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8 16:57 목
> 최신기사
박인비, KIA 클래식 와이어투와이어 우승…통산 21승, 고진영 4위-김효주 5위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3-29 11:35:2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박인비(33)가 시즌 첫 출전한 대회에서 또 하나의 우승컵을 수집했다. 올해 한국 선수 첫 우승 테이프를 끊으면서 통산 21승을 달성했다.

박인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IA 클래식(총상금 18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공동 2위 렉시 톰프슨(미국), 에이미 올슨(미국, 이상 9언더파)을 5타 차로 따돌리고 압도적인 스코어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라운드부터 한 번도 선두를 놓치지 않은 끝에 따낸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상금 27만달러(약 3억600만원)를 손에 넣었다. KIA 클래식에서는 그동안 준우승만 3번(2010·2016·2019년) 했는데 드디어 정상 정복을 했다.

   
▲ 사진=LPGA 공식 SNS


박인비는 지난해 2월 호주 여자오픈에서 투어 통산 20승을 달성한 뒤 약 1년 1개월여 만에 통산 21승(메이저 7승)을 수확했다. 은퇴한 박세리의 한국인 최다 우승(25승)에는 4승 차로 다가섰다.

올해 한국 선수가 처음 전한 우승 소식이어서 의미도 있다. 앞서 2021시즌 세 차례 대회에서는 제시카 코르다, 넬리 코르다 자매와 오스틴 언스트 등 모두 미국 선수들이 우승한 바 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이 이날 2타를 줄이며 단독 4위(8언더파 280타)를 차지했다. 1년 4개월 만에 LPGA 투어에 복귀한 김효주(26)도 2타를 줄여 호주 교포 이민지와 함께 공동 5위(7언더파 281타)에 자리했다.

마지막 날 5언더파를 몰아친 유소연(31)이 순위를 끌어올려 허미정(32), 양희영(32), 신지은(29) 등과 공동 12위(4언더파 284타)에 이름을 올렸다.

5타 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박인비는 파 행진을 벌이다 7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았다. 9번홀(파4), 10번홀(파5) 연속 버디로 2위 그룹에 7타 차까지 앞서 우승을 눈앞으로 당겼다.

12번홀(파4), 13번홀(파4)에서 잇따라 보기를 범해 주춤거리는가 했지만 16번홀(파4)에서 티 샷을 그린에 올려 약 7m짜리 이글 퍼팅에 성공,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18번홀(파4)에서 스리퍼트로 보기를 기록해 마무리가 깔끔하지는 못했지만 이미 우승이 확정된 뒤였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