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8 17:40 목
> 최신기사
마쓰야마, 亞 최초 마스터스 우승 및 日 최초 메이저 제패…김시우 12위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4-12 11:15:3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마쓰야마 히데키(29·일본)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토너먼트 우승을 차지했다. 일본 선수의 PGA(미국프로골프)투어 메이저대회 첫 우승이기도 하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남자 골프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총상금 1천15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마쓰야마는 2위 윌 잘라토리스(미국·9언더파 279타)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영광의 그린재킷을 입었다.

   
▲ 사진=PGA 투어 공식 SNS


마스터스에서 아시아 국적 선수가 우승한 것은 사상 최초다. 지난해 한국의 임성재(23)가 준우승한 것이 이전 마스터스 아시아 선수 최고 성적이었다.

아시아 선수의 남자 메이저대회 우승은 2009년 PGA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른 한국의 양용은(49)에 이어 마쓰야마가 역대 두 번째이며 일본 120년 골프사 최초의 기록이다. 일본은 여자 메이저대회에서는 1977년 히구치 히사코(여자PGA 챔피언십), 2019년 시부노 히나코(브리티시여자오픈) 등 두 번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번 마스터스 우승으로 마쓰야마는 PGA 투어 개인 통산 6승을 달성했고, 거액의 우승상금 207만 달러(약 23억3000만원)를 손에 넣었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김시우(26)는 이날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쳐 최종합계 2언더파 286타로 공동 12위에 자리했다. 2019년 공동 21위를 넘어선 마스터스 개인 최고 성적을 올리긴 했으나 1∼3라운드에서 계속 톱10 안에 들었던 것을 감안하면 다소 아쉬움이 남는다.

마쓰야마는 3라운드까지 11언더파로 2위 그룹에 4타 차 앞선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했다.

1번 홀(파4)에서 보기로 출발은 좋지 못했지만 2번 홀(파5) 버디로 곧바로 만회했다. 높은 페어웨이 적중률과 정교한 아이언샷을 앞세워 8번 홀(파5), 9번 홀(파4) 연속 버디로 선두 자리를 다졌다.

12번 홀(파4) 보기를 13번 홀(파5) 버디로 다시 만회하며 선두를 유지한 마쓰야마는 15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이 연못으로 굴러떨어져 보기에 그쳤다. 이어 16번 홀(파4)에서도 보기를 범해 위기를 맞았지만 추격을 해왔던 잰더 쇼플리(미국)가 16번 홀 티샷을 물에 빠트리는 등 트리플 보기로 무너지면서 여유를 찾았다.

쇼틀리가 우승 경쟁에서 멀어진 반면 마스터스에 첫 출전한 신인 잘라토리스가 15번 홀(파5)과 17번 홀(파 4)에서 버디에 성공하며 마쓰야마를 쫓았다. 마쓰야마는 18번 홀(파4)에서 파 퍼트에 실패하고 보기를 적어냈으나 잘라토리스가 끝내 한 타 차를 따라잡지 못해 선두를 지켜냈다. 준우승한 잘라토리스의 상금도 124만2000달러(약 14억원)나 된다.

쇼플리와 조던 스피스(미국)가 최종 7언더파 281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이날 6언더파를 몰아치며 분발한 욘 람(스페인)이 마크 리슈먼(호주)과 함께 공동 5위(6언더파 282타)에 이름을 올렸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