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1 16:42 화
> 칼럼
[김형일의 입시컨설팅(186)] “2022학년도 거인의어깨 입시컨설팅!” 학생부교과전형 대비전략!
승인 | 유진의 기자 | joy053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5-03 07:49:0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거인의어깨 김형일대표의 입시칼럼 ‘김형일의 입시컨설팅’에서는 올해 2021년 입시를 준비하는 수험생과 학부모님들에게 입시를 좀 더 쉽게 정리한 내용으로 ‘대입은 전략이다! - 2022학년도 거인의어깨 입시컨설팅’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어렵고 복잡하게만 느껴지는 입시를 자세하게 설명하여 수험생들이 자신에게 맞는 올바른 입시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2021년 입시를 맞이하는 수험생 및 학부모님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편집자주>

   
▲ 김형일 거인의어깨 대표./사진=에스오지글로벌


[미디어펜=유진의 기자]학생부교과전형은 내신성적을 중심으로 합격자를 선발하는 전형으로 수험생 본인의 내신성적을 적용해 가장 편하게 희망대학에 합격여부를 파악할 수 있는 전형이다. 정규 고교교육과정을 수료한 학생이라면 누구라도 본인의 3년간의 내신성적을 희망대학의 전년도 합격자 평균성적과 비교하여 합격 가늠여부를 쉽게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기준으로 수시의 다른 전형들과 정시로의 지원방향을 결정하는 기준이 되기도 한다.

올해 2022학년도 전체 4년제 대학 신입생 346,553명 선발 중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선발하는 인원은 148,506명으로 전체 선발인원의 42.9%으로 전년도 146,924명 보다 조금 증가하였다. 학생부교과전형의 장점은 합격여부 예측이 쉽다는 점이다. 학생부교과전형은 정량적인 내신성적으로 합불이 대부분 결정되기 때문에 매년 비슷한 입시결과가 나타난다.

◆ 올해 학생부교과전형의 특징

1. 학생부교과전형에는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대학들이 많다. 학생부교과전형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요구하는 대학의 경우 해마다 변화하는 수능 난이도와 경쟁률, 지원자 등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률이 의외로 낮은 편이다. 학생부교과 일반전형 387개 중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전형은 151개 전형이며, 236개 전형에는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2. 서울, 인천, 경기 수도권 지역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학생부교과 지역인재 전형을 실시하는데 전체 97개 전형 중 51개 전형에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되며, 46개 전형에서는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일반전형과 비교해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되는 전형비율이 더 높다.

3. 2022학년도부터는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에 따라 수도권 소재 대학들이 지역균형 선발을 하는데 대체로 학교장추천 성격의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선발한다. 일부 대학의 경우 이전 연도에 실시된 학교장추천 전형이나 혹은 학생부교과전형이 변형된 사례도 있고, 신설된 예도 있다. 2022학년도에 학생부교과전형의 지역균형 선발을 하지 않는 대학은 동덕여대, 삼육대, 안양대, 용인대, 한경대, 한국산업기술대, 한국항공대, 한성대, 한신대, 협성대 등이다.

4. 지역균형 선발을 하는 대학은 수도권 41개 대학 중 33개교가 교과 100%로 선발하며, 그 이외에 면접, 서류 등을 포함하여 선발한다, 또한, 41개 대학 중 24개교가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고 있으며, 23개교에서 추천 인원을 제한하여 선발할 계획이다. 학교장추천전형의 추천인원 기준은 대학에 따라 다양한데, 일정 인원을 추천하는 경우와 재적인원의 일정 비율을 추천기준으로 적용하는 예도 있다.

◆ 반영 교과목 및 학년별 반영비율 비교

학생부교과전형의 교과 반영방식은 대학에 따라 교과 반영방법과 학년별 반영비율 등이 매우 다양하다. 비슷한 수준의 성적이라 하더라도 반영방법에 따라 유불리가 발생할 수 있어서 대학별 반영방법을 꼼꼼히 살펴보아야 한다.

학생부교과전형을 실시하는 대학 중에서 교과 반영방법에서 전 교과를 반영하는 대학은 29개 대학이며, 이 중에 서울소재 대학으로는 경기대, 고려대, 상명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연세대 등이 있으며, 지역거점 국립대로는 충남대와 충북대 등이 있다.

2015 개정 교육과정이 대입에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2022학년도 입시에서는, 3단계 성취도로 평가되는 진로선택 과목이 학생부교과전형의 또 다른 변수가 될 수 있다. 교과별로 반영여부가 결정되는 일반선택 과목과는 달리 진로선택 과목에 따라 반영방법이 다양하므로 대학별 반영방법을 꼭 살펴볼 필요가 있다. 학생부교과전형을 시행하는 전국 175개 대학 중에서 평가에서 진로선택 과목을 반영하는 대학은 76개 대학이다.

서울소재 33개 대학의 학생부교과전형에서 진로선택 과목 반영사례를 살펴보면, 진로선택 과목을 반영하지 않은 대학이 17개 대학이며, 진로선택 과목을 반영하는 대학들은 대체로 성취도에 따른 단순 환산점수를 부여한다. 고려대와 서강대는 성취도별 비율을 반영하며, 건국대와 한양대는 단위수를 반영한다. 또한, 성균관대와 동국대는 등급이 아닌 성취도로 평가하는 진로선택 과목의 취지를 살려 정성평가 방식으로 평가에 반영한다.

학생부교과전형을 통해 학과와 관계없이 진학대학 수준을 향상시키고 싶은 학생이라면 학과선정에 보다 신중해질 필요가 있다. 특히 수시에서는 선호도가 낮은 학과일수록 경쟁률과 합격선이 낮게 형성된다는 점은 수시지원의 가장 큰 Tip이라 할 수 있다. 지원 대학의 진학 후 전과제도, 복수전공, 이중전공, 부전공제도 등을 미리 확인해보는 노력은 이러한 고민해결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학생들은 좋은 내신성적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며, 수시 지원대학을 결정하는 시기가 되었을 때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지원 가능한 대학이 어디인지를 확인하고, 그 대학이 정시를 통한 진학 예상 대학보다 나은지를 판단하여 지원여부를 결정해야 된다. 만약 정시 예상 대학보다 학생부교과전형을 통한 진학이 더 유리하다고 판단되고, 안정적인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일수록 수시 6회 중 학생부교과전형이 차지하는 비중을 늘려야 할 것이다. 글/김형일 거인의어깨 대표
[미디어펜=유진의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