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2 08:10 금
> 연예·스포츠
[MP온에어] '티키타카' 허재 "예능 때문에 농구감독 제의 거절"
승인 | 김민서 기자 | kim827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5-09 23: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티키타카'에서 허재가 프로급 예능 입담을 드러낸다. 

9일 밤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티키타카'에는 허재와 허웅, 허훈 농구스타 삼부자가 출연한다. 

   
▲ 사진=SBS '티키타카' 제공


이날 허재는 예능계에 떠도는 소문에 대해 입을 연다. 다름 아닌 그가 예능 때문에 농구 감독 제의를 거절했다는 것. 이에 허재는 "사실이다"라면서 모두가 예상 못한 진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MC들도 놀란 허재의 남다른 예능 철학은 무엇인지, 또 그가 농구 감독직을 거절하고 예능을 택한 진짜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이 쏠린다.

허웅-허훈 형제는 아버지의 이러한 남다른 예능 사랑에 "아버지가 예능을 시작하고 훨씬 젊어지셨다"며 만족감을 드러낸다. 두 형제는 "아버지가 계속 연예계에 계셨으면 좋겠다"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 허재를 빵 터지게 한다. 

허웅-허훈 형제는 어머니의 '팩폭 입담'에 대해서도 폭로한다. 두 사람은 "어머니가 아버지에게 서장훈 반만 따라가라고 하더라"고 전해 허재를 당황케 한다. 허재는 "내가 이래서 아들들과 방송 안 나오려고 한다"고 토로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허웅-허훈 형제의 드라마 같은 농구 스토리와, 두 형제가 밝힌 허재의 반전 성격도 낱낱이 공개된다. 이날 밤 11시 5분 방송.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