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23 18:04 토
> 정치
박 대통령 왕양 부총리 접견…시진핑 "6자회담 조속 재개" 친서
승인 | 문상진 기자 | mediapen@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1-23 21:55: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방한 중인 왕양(汪洋)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만나 양국 간 경제협력방안·한반도 정세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왕 부총리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조건을 마련하기를 희망한다는 구두친서를 전했다.

   
▲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왕양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만나고 있다./뉴시스
메시지를 통해 시 주석은 최근 남·북한 간에 오간 상호 제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대화와 접촉을 추진하기 위해 한국과 공동으로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 조건을 마련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박 대통령은 북한문제와 관련, '북핵 불용'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관련국 간 대화의 재개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긴밀히 협력할 것을 당부했다.

이에 왕 부총리도 한국과 긴밀한 의사소통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계속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한 기대를 표하면서 양국 간 경제혁신분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으며 왕 부총리도 공감을 표했다.

왕 부총리는 이날 많은 중국인들이 드라마 '대장금'을 보고 한국을 방문해 드라마 세트장을 관광하고 있다는 점을 들면서 양국 간 인문교류 및 인문교류공동위원회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이날 왕 부총리에게 중국어를 직접 구사하면서 인사를 건넸다. 박 대통령은 "올해가 양의 해인데 부총리 띠가 양띠이시고 환갑을 맞으신다고 알고 있다"며 중국어로 "양녠지샹(羊年吉祥·'양의 해에 좋은 일만 있길 바란다'는 뜻)"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 말과 같이 올해 양의 해에 좋은 일만 많이 있으시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왕 부총리는 우리나라에서 열린 '중국 관광의 해'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2박3일 일정으로 지난 22일 방한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