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22 15:48 금
> 정치
새누리 소장파 "증세없는 복지, 청와대 정직하지 못하다"
승인 | 문상진 기자 | mediapen@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1-26 11:59: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박근혜 정부의 증세없는 복지가 소득세·법인세 인상 논란과 함께 연말정산으로 사면초가에 처했다.

새누리당 초재선 중심의 소장파 의원모임인 '아침소리'는 박근혜 정부의 '증세 없는 복지론'에 대해 "청와대가 국민 앞에서 정직하지 못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 새누리당 초재선 중심의 소장파 의원모임인 '아침소리'는 하태경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의 '증세 없는 복지론'에 대해 "청와대가 국민 앞에서 정직하지 못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뉴시스
아침소리 대변인 하태경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주례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실제로는 증세를 하면서 증세가 아니라고 해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며 "대선 공약으로 제시된 증세 없는 복지 프레임에 스스로를 계속 가둬두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26일 국회에서 주례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어 "아침소리는 복지문제에 대한 정부의 분명한 입장표명이 필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했다"며 "복지정책의 기조를 확정하고 그에 입각해 얼마만큼의 세금이 더 필요한지 증세 범위와 규모에 대해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하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도 "사실상 청와대가 소득세와 법인세를 올리고 있다"며 "연말정산에서 월급쟁이가 세금을 더 많이내는 것은 소득세 인상과 마찬가지이고, 기업소득 환류세제도 본질적으로 기업이 이익을 낸 것에 대해 세금을 내는 것이기 때문에 법인세 인상과 같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회의에는 김영우, 안효대, 조해진, 이완영, 하태경 의원 등 5명이 참석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