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1.27 10:03 월
> 연예·스포츠
박보영 수습, 정재영 사수? 연예부 기자로 변신준비 완료
영화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캐스팅 공개
승인 | 김연주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1-28 11:26: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영화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캐스팅 공개

영화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가 박보영과 정재영을 캐스팅하고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돌입했다.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는 스포츠지 연예부 수습 기자로 사회 첫 발을 내디딘 신입 ‘도라희’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상사 ‘하재관’을 만나 사회생활의 거대한 벽에 온 몸으로 부딪히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영화다.

‘애자’, ‘반창꼬’ 등 전작을 통해 현실적 소재를 바탕으로 위트를 놓치지 않는 따뜻한 감성과 섬세한 연출력을 선보여 온 정기훈 감독은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를 통해 사회생활을 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박보영은 명문대 출신의 빵빵한 스펙을 갖추었지만 현실은 취준생, 가까스로 수습 딱지와 함께 사회생활을 시작하게 된 열정과 패기의 새내기 기자 ‘도라희’ 역을 맡았다.

멋진 커리어 우먼의 꿈은 입사와 동시에 무너지고 전쟁터 같은 사회생활을 경험하는 ‘도라희’로 분한 박보영은 특유의 친근하고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대한민국 직장인을 대표하는 공감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 영화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에 캐스팅된 박보영과 정재영 / 사진=반짝반짝영화사

다른 건 다 먹어도 ‘물’ 먹는 것만은 못 참는 확고한 신념으로 연예부를 이끄는 진격의 데스크 ‘하재관’ 부장 역은 충무로의 대표적 연기파 배우 정재영이 맡았다. 어디서나 존재할 법한 혹독하고 지독한 성격의 상사로 변신하는 정재영은 독보적인 개성을 지닌 매력적 캐릭터로 극에 생동감과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정기훈 감독은 “박보영은 시나리오 속 ‘도라희’를 가장 완벽하게 표현해 줄 최고의 배우라고 생각한다. 박보영이 갖고 있는 장점을 유지하면서도 기존의 앳된 이미지를 탈피한 첫 영화를 함께 만들고 싶다”고 평했고 “정재영은 언제나 믿고 보는 배우다. 시나리오를 쓰며 가장 먼저 떠올렸다. 언젠가 꼭 한번 작업을 해보고 싶었던 두 배우와 함께하게 되어 무척 기쁘고 기대가 크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기사로만 접했던 연예부 기자의 생생한 세계를 배경으로 현실과 부딪히며 변화해 가는 사회 초년생의 좌충우돌 이야기를 유쾌한 웃음 속에 담아낼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는 3월 크랭크인해 2015년 하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