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4 17:55 금
> 연예·스포츠
'간동거' 장기용·이혜리, 동거 계약서 두고 대치…스틸 공개
승인 | 김민서 기자 | kim827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5-27 13:35: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배우 장기용, 이혜리의 ‘박빙 대치’가 포착됐다.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극본 백선우 최보림, 연출 남성우) 측은 27일 신우여(장기용 분), 이담(이혜리 분)의 투샷을 공개했다. 

   
▲ 사진=tvN '간 떨어지는 동거' 제공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다. 

26일 방송된 1회에서는 신우여와 이담의 간 떨어지는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이담은 신우여가 인간이 되기 위해 999년 동안 품어온 여우 구슬을 삼킨다. 이로 인해 두 사람은 동거를 시작한다. 

공개된 스틸컷 속 신우여는 도장을 찍고 있고, 이담은 활활 타오르는 눈빛으로 이를 지켜보고 있다. 팔짱까지 낀 이담의 시크한 태도에서 당찬 기개가 느껴진다.
 
이는 여우 구슬을 두고 이담이 신우여에게 동거 계약서를 건넨 모습을 담은 것이다.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계약서를 뚫어지게 바라보는 신우여와 다리를 꼰 채 여유롭게 사인을 기다리는 이담의 모습이 대비돼 눈길을 끈다. 과연 이담이 신우여에게 내민 계약 조항은 무엇인지, 나아가 두 사람의 동거 계약서가 향후 어떤 후폭풍을 몰고 올지 2회 방송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제작진은 “이담이 여우 구슬을 담보로 신우여를 쥐락펴락 도발할 예정이다”면서 “여우 구슬을 빼내기 위한 두 사람의 동거가 본격적으로 시작됨과 동시에 더욱 다이내믹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니 이날 방송될 2회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간 떨어지는 동거’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