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17 18:35 금
> 연예·스포츠
[MP온에어] '궁금한 이야기 Y' 이웃집에 쇠파이프 휘두르는 여자, 막을 방법은?
승인 | 김민서 기자 | kim827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5-28 20:55: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궁금한 이야기 Y'에서 날마다 괴성으로 빌라 입주민을 공포에 떨게 만드는 한 여인에 대해 알아본다. 

28일 오후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317호 여인의 사연을 만나본다. 

한 빌라 주민들은 시간을 가리지 않는 욕설 섞인 비명에 문이 부서질 정도로 쾅 닫는 소음까지 내며 소란을 피우는 한 여자 때문에 매일 뜬눈으로 밤을 보내고 있다. 문제는 여성의 소란이 단순히 소음에 그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음식물을 복도에 버리고 발로 찰 뿐만 아니라 엘리베이터에서 마주친 주민의 뺨을 이유 없이 때리기까지 한다. 심지어 집안에 사람이 있는데도 철문이 움푹 들어갈 때까지 옆집 현관문에 쇠파이프를 휘둘렀다고 한다.

   
▲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제공


당시 공포를 넘어 생명의 위협마저 느낀 옆집 주민 민수 씨는 황급히 그를 경찰에 신고했다. 그런데 출동한 경찰은 여성이 정신질환을 앓고 있고 민수 씨에게 신체적인 위협을 가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체포할 수 없다는 대답을 내놨다. 

빌라 입주민들은 그간 여자를 수십 번 신고해봤지만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입주민들은 또 “경찰들이 강제 입원을 시킬 수 있는 행정력은 있는데, 인권 문제 때문에 함부로 못 하겠다는 거 같다"며 "자기네들이 할 수 있는 조치가 없다고 한다. 이거 어떻게 할 거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여자의 거듭되는 난동에 기물파손으로 인한 금전적 손해까지 겹치면서 빌라 주민들은 연일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무엇보다 가장 큰 문제는 이런 그를 연로한 그의 어머니는 물론, 지자체와 인근 보건소, 경찰마저 함부로 손 쓸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주민들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그를 피해 다니는 것뿐인데, 317호 여성은 점점 더 폭력적인 모습을 보이며 주민들을 두려움에 빠뜨리고 있었다. 이날 오후 9시 방송.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