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18:54 화
> 연예·스포츠
[MP온에어] '당나귀귀' 허웅, 父 허재 때문에 고개 푹 "민망하다"
승인 | 김민서 기자 | kim827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5-30 16:57: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농구선수 허웅이 아버지 허재의 영상 때문에 민망해한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옛날 사람' 허재의 좌충우돌 현대 문명 적응기 2탄이 그려진다.

   
▲ 사진=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공


지난 방송에서 차를 타고 음식을 주문하는 드라이브스루에 도전한 허재는 처음 해 보는 비대면 주문과 어려운 햄버거 이름에 버벅거리면서 실패를 겪었다.

이날 드라이브스루에 재도전한 허재는 마이크에 대고 더 큰 목소리로 주문한다. 이를 본 출연진들은 "가족오락관 하냐", "머리는 안 빼도 된다"며 폭소를 터뜨린다.

이런 가운데 주문을 하던 허재가 꺼낸 뜻밖의 말에 영상을 보던 아들 허웅은 "민망하다"면서 고개를 푹 숙인다. 그러자 김숙은 "제발 좀 말려달라"고 한다. 대체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이날 방송에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드라이브스루로 조달한 햄버거의 양이 턱없이 부족했던 현주엽은 허재에게 배달앱으로 추가 주문할 것을 요청한다. 평소 음식 배달 주문을 허웅, 허훈 두 아들에게 시켰던 허재가 배달앱 주문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후 또 다른 최신 트렌드인 셀프 사진관에 도전한 허재는 적응이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아이돌 포즈까지 소화하는 등 의외의 사진 고수 내공을 드러내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이날 오후 5시 방송.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