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1.27 10:03 월
> 연예·스포츠
범생이 강하늘, 사극에선 '비열+섹시' 영화 '순수의 시대' 보니...
승인 | 김연주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1-29 11:48:5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조선 개국 7년, 왕좌의 주인을 둘러싼 ‘왕자의 난’으로 역사에 기록된 1398년, 야망의 시대 한 가운데 역사가 감추고자 했던 핏빛 기록을 담은 영화 ‘순수의 시대’가 섹시한 매력이 돋보이는 강하늘의 스틸을 공개했다.

강하늘이 연기한 캐릭터 ‘진’은 정도전의 외손자이자 왕의 총애를 받는 장군 ‘김민재’(신하균 )의 아들이자 태조 이성계의 부마로 왕의 사위라는 자유롭지 못한 위치 속에서 그저 쾌락만을 쫓는 인물.

공주의 남편이자 왕의 사위인 부마는 겉으로 보기에는 나는 새도 떨어뜨릴만한 최고의 권력을 가진 듯 하지만 실제로 왕족과 그 친인척의 정치 개입을 우려해 부마의 공적 활동이 금지 되었던 당시의 정책으로 인해 애초부터 관직을 넘볼 수 조차 없었다.

전군 총사령관인 판의흥 삼군부사 아버지 ‘김민재’와 조선 개국의 1등 공신으로, 권력의 정점에 있는 할아버지 정도전의 아래 무력한 아들로, 가문의 뜻에 따라 원치도 않는 부마 자리에 앉게 된 ‘진’은 아무런 뜻도 펼치지 못한 채 삐뚤어진 방식으로 자신만의 욕망을 표출한다.

강하늘은 ‘순수의 시대’를 통해 그 동안의 반듯한 이미지를 벗고 비열함을 통한 섹시한 매력을 발산할 계획이다. 강하늘은 ““진이라는 캐릭터 안에는 악인이 될 수 밖에 없었던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었다. 그 안의 콤플렉스나 열등감을 표현하고 싶었고,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제 자신의 어두운 면을 투영할 수 있는 캐릭터여서 좋았다”고 말했다.

안상훈 감독은 “어린 나이에 하기 힘든 복합적이고 다면적인 악인의 모습을 깊이 있게 표현해줘서 개인적으로 행운이고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혀 기대감를 높였다.

한편 신하균, 장혁, 강하늘의 강렬한 연기변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순수의 시대’는 3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 사진=㈜화인웍스, ㈜키메이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