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0 10:34 월
> 연예·스포츠
[MP온에어] '1호가' 김수용·정준하 "야구단서 다툰 후 왕래 無" 무슨 일?
승인 | 김민서 기자 | kim827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6-13 21:55: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개그맨 김수용과 정준하 간의 갈등이 밝혀진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임미숙·김학래, 김지혜·박준형 부부가 '모모임' 회원들과 함께 모내기에 도전한다.

   
▲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제공


이날 기존 회원 이휘재, 이상준과 신입 특채 회원 김수용, 정준하가 합류한다. MT인 줄 알고 한자리에 모인 회원들은 시골에서 일을 해야할 것 같은 임원진의 복장을 보고 “속았다”라며 분한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잔뜩 꾸미고 나타난 이휘재는 탈주를 시도해 웃음을 안긴다.

거센 불만도 잠시, 본격적으로 모내기에 돌입한 회원들은 한 땀 한 땀 모발이식을 하듯 경건한 마음으로 모내기에 임한다. 

이때 이상준은 “모발이식 연도에 따라 서열 정리를 다시 해달라”고 요청한다. 이에 서열순으로 막내로 전락한 이휘재는 '비천이(비절개 천모)'라는 별명을 얻으며 이상준과 '앙숙 케미'를 뽐낸다.

또한 이날 김수용과 정준하가 과거 야구단 활동 중 다툰 후 왕래가 없었다는 사연이 공개된다. 그날 이후로 모모임에서 처음 만났다는 두 사람은 내내 어색한 기류를 보여 긴장감을 더한다. 김수용과 정준하가 모모임을 통해 극적인 화해를 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이날 오후 10시 방송.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