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1 23:30 화
> 경제
[2021 산업포럼]김병욱 "탄소배출권거래제, 관련 분야 힘 합쳐야"
‘영상 축사서 "제도의 목적달성 여부 심도 있게 고민할 시점"
승인 | 이원우 기자 | wonwoop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6-16 09:22:3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김병욱 국민의힘 국회의원(국회 철강포럼 공동대표)가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취지에 맞는 효과를 이루기 위해서는 정부, 기업, 학계, 금용 등 관련 분야가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16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미디어펜이 ‘탄소배출권, 거래활성화와 제도 재정비’라는 주제로 주최한 ‘2021 산업혁신 포럼’ 서면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온실가스·탄소 배출의 감축은 매우 중요하다”고 전제하면서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노력이 함께 되어야 할 과제임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다양한 산업 분야 뿐 아니라 인류의 모든 경제활동과 연관되어 있기에 모두의 참여를 기대하기도, 국가의 경쟁력과 산업의 발전을 모두 고려하기도 매우 어려운 문제”라고 우려했다.

이어서 김 의원은 “올해로 탄소배출권 거래제 시행은 7년째에 접어들었지만 이 제도가 제대로 목적을 달성하고 있는지,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지 않은지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지금의 제도가 취지에 맞는 효과를 이루기 위해선 정부, 기업, 학계, 금용 등 관련 분야가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탄소배출권 거래제에 대해 “국내 최대 철강도시이자 저의 지역인 포항과도 큰 관련이 있는 만큼, 앞으로 여러분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의정활동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김병욱 의원의 축사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원 김병욱입니다. 오늘 ‘탄소배출권, 거래 활성화 제도 재정비’를 주제로 한 2021 산업혁신 포럼이 개최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합니다.

탄소배출권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매년 토론회를 개최해주시는 이의춘 대표이사님을 비롯한 미디어펜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아울러 기후위기 이슈와 탄소배출 감축에 큰 관심으로 갖고 이 자리에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온실가스·탄소 배출의 감축은 매우 중요합니다. 비단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노력이 함께 되어야 할 과제임이 분명합니다. 그러나 다양한 산업 분야 뿐 아니라 인류의 모든 경제활동과 연관되어 있기에 모두의 참여를 기대하기도, 국가의 경쟁력과 산업의 발전을 모두 고려하기도 매우 어려운 문제입니다.

올해로 탄소배출권 거래제 시행 7년에 접어들었습니다. 하지만 이 제도가 제대로 목적을 달성하고 있는지,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지 않은지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의 제도가 취지에 맞는 효과를 이루기 위해선 정부, 기업, 학계, 금용 등 관련 분야가 모두 힘을 합쳐야 합니다.

오늘 포럼에서 탄소배출권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합니다. 또한 거래 활성화를 가로막는 문제들을 진단하고 시장 기능을 활성화해 참여자들이 윈윈할 수 있는 실질적인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여러분의 지혜를 모아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탄소배출권 거래제는 국내 최대 철강도시이자 저의 지역인 포항과도 큰 관련이 있는 만큼, 앞으로 여러분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의정활동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포럼의 성공적인 개최와 여러분 모두의 앞날에 더욱 큰 성취가 있기를 기원합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