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1 16:42 화
> 경제
[2021 산업포럼] 송영길 "탄소배출 감소 정책 창의적 해법 절실"
16일, '미디어펜 20210 산업혁신 포럼' 축사 …"에너지 전환 선도하는 제도적 노력 시급"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6-16 09:21: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제도와 현실의 괴리를 최소화하면서 탄소배출을 실질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는 창의적 해법 마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서울 대한상공회의에서 ‘미디어펜’이 ‘탄소배출권, 거래활성화와 제도 재정비’라는 주제로 주최한 ‘미디어펜 2021 산업혁신 포럼’ 서면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그는 “인류와 환경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에너지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면서 “세계 주요국들은 온실가스 감축 등 에너지 전환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2050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적극적인 탄소배출 감소 정책을 제시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탄소중립을 위해 정부와 기업, 국민 모든 사회 모든 구성원들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한 일환으로 도입된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올해 시행 6년째를 맞이한다. 특히 내달 3일부터는 탄소배출권 거래제 3기도 실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탄소배출권 거래와 관련해 일부 시장 왜곡 문제가 발생하거나 거래활성화 부족 등 여러 한계가 노정되고 있다”며 “제도와 현실의 괴리를 최소화하면서 탄소배출을 실질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는 창의적 해법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또 “에너지 전환을 선도하는 제도적․정책적 노력 또한 시급하다”면서 “이를 위해 민주당은 ‘그린 뉴딜’ 추진에 속도를 내고 ‘2050탄소중립’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 수소법, 신재생에너지법 등 관련 법안의 신속한 처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송영길 대표의 축사 전문.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송영길입니다.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우리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모색하기 위한 ‘2021 산업혁신 포럼’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평소 미디어 산업 발전에 큰 기여를 해오신 이의춘 미디어펜 대표님과 오늘 뜻깊은 자리에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인류와 환경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에너지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세계 주요국들은 온실가스 감축 등 에너지 전환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도 ‘2050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적극적인 탄소배출 감소 정책을 제시하는 중입니다. 

탄소중립을 위해 정부와 기업, 국민 모든 사회 모든 구성원들의 협력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한 일환으로 도입된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올해 시행 6년째를 맞이합니다. 특히 내달 3일부터는 탄소배출권 거래제 3기도 실시될 예정입니다. 

그러나 탄소배출권 거래와 관련해 일부 시장 왜곡 문제가 발생하거나 거래활성화 부족 등 여러 한계가 노정되고 있습니다. 제도와 현실의 괴리를 최소화하면서 탄소배출을 실질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는 창의적 해법 마련이 절실합니다. 

에너지 전환을 선도하는 제도적․정책적 노력 또한 시급합니다. 이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은 ‘그린 뉴딜’ 추진에 속도를 내고 ‘2050탄소중립’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습니다. 수소법, 신재생에너지법 등 관련 법안의 신속한 처리에도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오늘 토론회가 탄소배출권 거래제의 단점을 보완하고 에너지 전환을 안정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거듭 오늘 토론회 개최를 축하하며 참석하신 모든 분의 건강과 행운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