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17:22 수
> 정치
"이명박 회고록 자화자찬 일색, 남북에 상처만"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2-02 19:37:2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최근 발간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 책이 박근혜정부의 대북 교류협력 제안에 대한 반대의견을 표명했다는 분석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 이명박 전 대통령

김근식 교수(경남대 정치외교학과)는 2일 '자기 정당화에 급급한 MB 회고록'이란 글에서 "(이 전 대통령은) 박근혜정부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와 드레스덴 선언 등 교류협력 제안에 대한 불편함을 간접적으로 표출했다"고 설명했다.

김근식 교수는 "대화를 위한 대화를 해서는 안 되고 도발 후 대가 요구라는 북한의 행태에 끌려 다녀서는 안 된다며 자신의 대북정책이 올바른 것임을 누누이 강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근수 교수는 또 "회고록은 수차례 정상회담 제안이 있었지만 북한의 잘못된 버릇을 고치기 위해 정상회담에 매달리지 않고 당당하게 대응했다는 자기 정당화 논리로 가득하다"며 "기회가 있었지만 원칙을 지키려고 정상회담을 성사시키지 않았음을 강조하면서 박근혜정부도 정상회담에 매달리지 말고 원칙을 지키라고 강력하게 훈수하고 있는 셈"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김근수 교수는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정책은 결과적으로 북한의 버릇을 고치지도 못했고 북한을 우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변화시키지도 못했다"며 "그야말로 말뿐인 단호함이었고 상처뿐인 원칙이었다"고 지적했다.

김근수 교수는 특히 "정상회담이 성사되지 않은 것이 자랑스럽다는 이 전 대통령의 자화자찬은 오히려 남북관계 악화를 결과했다는 점에서 칭찬이 아니라 반성의 대목이 돼야 한다"며 "무모한 고집과 오기만을 내세워 북한관리에 실패함으로써 한반도 긴장고조와 남북관계 진전을 가져오지 못했다는 역사적 오점에 대해 겸허하게 반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